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1645 0512018021443301645 01 0103001 5.18.13-RELEASE 51 뉴스1 0

국정농단세력 단호히 끊어내는 한국당…바른미래당 견제?

글자크기

'어정쩡한 모습', '이중적·모호'…바른미래 견제구

최순실 판결에 "법원의 추상같은 판결" 끊어내기도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등이 14일 서울역 승강장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2018.2.1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자유한국당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으로 출범한 바른미래당에 대해 '어정쩡한 모습', '이중적이고 모호한 모습'이라며 비판에 나섰다.

한국당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표 확장을 고심중인 가운데 바른미래당으로의 지지층 이탈 우려에 따른 견제구로 보인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13일 통합 절차를 마무리했다. 공동대표로 선출된 박주선·유승민 의원은 각자 수락 연설에서 '한국당을 교체하는 정당', '강하면서 여야를 조정하는 대안 야당' 등 한국당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은 14일 논평을 내고 바른미래당의 정체성 문제를 거론하며 견제에 나섰다.

정 대변인은 "어정쩡한 모습으로 이도저도 아닌, 여도 야도 비판하는 이중적 모호한 모습"이라며 "그저 듣기 좋은 말로 '지역, 세대, 계층을 뛰어넘는 합리적 미래개혁'을 하겠다는데 무슨 소리인지,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지도 모르겠다"고 겨냥했다.

이어 "중용이 도(道)이지만 진정한 도는 '아닌 것은 아니'라고 확실히 이야기해야 하는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은) 노선을 분명히 하고 국민적 선택을 준비하라"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당은 '중도'를 지향하는 바른미래당의 등장으로 자당 이미지가 '극우'로 치우쳐질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듯 과거와도 거리를 두며 '절연(絶緣)'에 나서는 모습도 보였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전날 법원의 최순실씨에 대한 판결과 관련 "국가를 대혼란에 빠뜨린 국정농단에 대한 법원의 추상같은 판결"이라고 평가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이번 판결을 계기로 다시는 대한민국에서 국민이 위임한 숭고한 권력을 사유화하고, 이를 개인의 사리사욕에 이용하는 국정농단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당일 1심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최씨에게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원을 선고하고 72억여원의 추징금을 명령했다.

정치권은 한국당의 이러한 반응에 대해 그간 고유 이슈였던 '안보'에 대한 바른미래당과의 경쟁은 물론, 선거에서 한국당을 택해온 '중도우파'의 표심이 바른미래당으로 옮겨갈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견제에 나선 것으로 분석했다.

당의 한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최악의 경우, 이른바 합리적인 보수가 (바른미래당으로) 떠나가는 상황이 올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maverick@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