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1227 0292018021443301227 05 0501001 5.18.1-RELEASE 29 OSEN 0

"4년을 기다렸다" 숀 화이트, '리빙 레전드' 증명

글자크기
OSEN

[OSEN=평창, 우충원 기자]'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미국)는 경기를 하루 앞두고 자신의 SNS에 "얼마나 내일을 기다렸는지 모른다. 4년간 정말 노력해 왔다. 해보자!!"라고 금메달을 위한 각오를 드러냈다. 그의 다짐은 경기에서 나타났다.

숀 화이트는 14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최종 점수 97.75점으로 우승했다. 2006년 토리노 대회와 2010년 밴쿠버 대회에 금메달을 획득했던 화이트는 8년 만에 정상에 복귀했다.

이날 숀 화이트는 1차 시기에서 94.25점을 받아 선두에 나섰지만 2차 시기에서 95.25를 기록한 히라노 아유무(일본)에 밀려 2위에 머물렀다.

숀 화이트는 3차 시기에서 완벽한 연기로 97.75점을 기록하며 극적인 역전에 성공. 2010 밴쿠버 올림픽 이후 8년 만에 올림픽 3번째 정상에 올랐다.

한편 2위는 95.25점을 얻은 아유무에게 돌아갔고 3위는 92점을 기록한 스코티 제임스(호주)가 차지했다.

숀 화이트는 하프파이프를 포함해 스노보드 종목 전체에서 금메달 3개를 딴 최초의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숀 화이트는 스노보드의 '리빙 레전드'다. 이번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큰 부상을 당했지만 딛고 일어났다. 지난해 10월 뉴질랜드에서 훈련 도중 당한 얼굴 부상으로 이마를 62바늘이나 꿰맸다. 앞서 9월에는 훈련 도중 공중에서 떨어져 엉덩이와 간을 다쳤다. 하지만 부상은 숀 화이트의 올림픽 금메달에 대한 의지를 꺾을 수 없었다.

이날 숀 화이트는 자신 왜 레전드인지를 스스로 증명했다. '필살기'인 더블 콕 1440(4바퀴)을 첫 번째와 두 번째 점프에서 연달아 시도한 것이다.

완벽하게 성공한 숀 화이트는 프런트사이드 540(한 바퀴 반)으로 잠시 숨을 고른 뒤 2연속 프런트사이드 더블 1260(3바퀴 반)으로 경기를 마쳤다.

OSEN

6살에 스노보드를 시작해 13살에 프로 선수로 전향한 숀 화이트는 스노보드 선수로 얻을 수 있는 모든 성과를 일궈냈다. 숀 화이트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다시 한번 '리빙 레전드'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