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0515 0022018021443300515 05 0501001 5.18.7-RELEASE 2 중앙일보 0

선발전 뒤집기, 올림픽도 뒤집기...화려한 대관식 치른 숀 화이트

글자크기
중앙일보

14일 오전 강원 평창군 휘닉스 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결승에 출전한 숀 화이트가 1차시기에서 연기를 마친 뒤 환호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노보드 황제'가 8년만에 겨울올림픽 '대관식'을 치렀다. 숀 화이트(32·미국)가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에서 금메달을 땄다.

화이트는 14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대회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97.75점을 받아 금메달을 땄다. 2006년 토리노 대회와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땄던 화이트는 8년만에 올림픽 금메달을 따는데 성공했다. 일본의 20세 스노보더 히라노 아유무가 95.25점으로 은메달, 호주의 스코티 제임스가 92.00점으로 동메달을 땄다.

스노보드 하프파이프는 반원통형 슬로프에서 공중 연기를 겨루는 종목이다. 결선은 개인당 3차례 연기를 펼쳐 그중 가장 좋은 점수를 낸 게 해당 선수의 성적으로 인정된다. 전날 예선 1위로 결선에 오른 숀 화이트는 1차 시기부터 다른 경쟁자들을 압도해 94.25점으로 1위에 나섰다. 그러나 2차 시기에서 아유무가 95.25점으로 뒤집었다. 화이트는 연기 도중 넘어져 55.00점에 그쳤다.

운명의 3차 시기. 아유무가 연기 도중 넘어진 반면 화이트는 프론트사이드 더블 콕 1440, 더블 맥트위스트 1260 등 기술을 연달아 성공하면서 깔끔하게 연기를 마쳤다. 전광판에 찍힌 점수는 97.75점. 뒤집기로 우승을 확정한 화이트는 포효했다.

중앙일보

14일 오전 강원 평창군 휘닉스 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에 출전한 숀 화이트가 점프를 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이트는 기적적으로 평창올림픽에서 화려한 대관식을 치렀다. 그는 지난해 10월 훈련 도중 높이 점프했다가 중심을 잃고 머리부터 떨어졌다. 얼굴이 찢어져 62바늘을 꿰맬 만큼 큰 부상이었다. 그러나 이를 털고 올림픽 시즌을 준비했다. 지난달 화이트는 평창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FIS(국제스키연맹) 스노보드 월드컵 남자 하프파이프에서 극적으로 뒤집기에 성공하고 올림픽 출전에 성공했다. 1차 시기에서 22.75점, 2차 시기에서 63.75점에 머물렀지만 3차 시기에서 100점 만점을 받고 출전권도 땄다. 2014년 소치 대회에서 4위에 그치곤 절치부심했던 화이트는 연이은 극적인 뒤집기로 개인 통산 세 번째 올림픽 금메달에 성공했다.

평창=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