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0343 0512018021443300343 01 0103001 5.18.7-RELEASE 51 뉴스1 0

손학규 "바른미래당 기대 커…성공 기원"…孫의 역할은?

글자크기

"다당제는 불가피한 정치 현실…협치 제도화해야"

"통합과정에서 보인 분열 행태 등에 가슴 아팠다"

뉴스1

손학규 전 국민의당 상임고문.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손학규 전 국민의당 상임고문은 14일 바른미래당의 출범에 대해 성공을 기원하면서 중도개혁 정당으로서의 역할을 해 달라고 주문했다.

손 전 고문은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제3당이 튼튼해져서 중도적·개혁적·통합적으로 역할을 해야 하며 바른미래당의 역할이 바로 이것"이라며 "통합과정에서의 숱한 잡음에도 불구하고 중도개혁정당에 대한 국민적인 기대가 큰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다당제는 불가피한 우리 정치의 현실이 됐다"며 "다당제를 제도화시켜서 정치세력이 타협하고, 권력을 나눠 갖고, 협의를 일상화하는 협치가 제도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전 고문은 "이제 본격적으로 전개될 개헌 논의도 다당제에 의한 합의제 민주주의로 권력구조를 바꾸는데서 시작해야 한다"며 "선거구제 개편도 권력구조 개편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채택해 다당제에 기초한 연합정치의 틀을 만들어야 한다"며 "이것이 제가 주창했던 '7공화국'이고 이를 위해 중도개혁정당의 통합을 주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통합과정에서 보인 분열 행태와 전당대회조차 없이 강행한 통합과정을 보면서 민주주의를 최고의 가치로 신봉해온 저는 가슴이 아팠다"면서도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정당으로 성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의 변화 속에서 새로운 번영의 길을 찾고 모든 국민이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우리 정치가 바뀌어야 한다"며 "대한민국 정치의 새판짜기를 위해서도 바른미래당이 성공적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에서 바른미래당 소속이 된 손 전 고문은 당으로부터 전날 출범 행사와 축사 제의를 받았지만 참석하지는 않았다.

우리 정치권에서 중도 개혁 정치를 상징하는 대표적 인사인 손 전 고문이 어떤 식으로든 바른미래당 내에서 역할을 맡게 될 것으로 관측된다.
dhspeopl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