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99671 0432018021443299671 02 0201001 5.17.10-RELEASE 43 SBS 0

[뉴스pick] 구글맵에 올림픽 시설 200곳 등록한 누리꾼…알고 보니 17살 소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글맵에 평창 올림픽 관련 기관 및 지역 관광지 주소를 등록한 주인공이 고등학교 입학을 앞둔 17살 학생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올림픽이 한 달 남았는데 구글맵에 경기자, KTX 역조차 등록이 안 돼 있고 등록된 정보들도 잘못돼 있어 하나하나 고쳤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 누리꾼은 한 달 전부터 구글맵에 평창올림픽 선수촌, 메달플라자, 미디어 레지던스 등 200여 건의 새로운 주소를 등록하고 잘못된 정보를 수정해왔다고 밝혔습니다.

SBS


SBS

이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이게 바로 진정한 무보수 애국이다" "집에서 제대로 자원봉사했네"라며 칭찬을 쏟아냈습니다.

알고 보니 구글맵에 200곳 이상의 주소를 등록한 이 누리꾼은 고등학교 진학을 앞둔 17살 소년 윤원준 군이었습니다.

윤 군은 어제(13일) YTN PLUS와의 인터뷰에서 "국제 행사를 개최할 때 지도 정보를 등록하는 건 가장 기본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나도 외국 가면 구글맵부터 켠다. 해외 같은 경우 정보가 등록이 잘 돼 있는데 (여기는 그렇지 않아) 고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윤 군은 음식점, 관광지 등 외국인들이 많이 찾을만한 장소도 모두 주소를 등록했습니다.

실제로 윤 군이 등록한 평창올림픽선수촌, 미디어 레지던스 등의 주소지에는 구글 지도를 사용한 외국인들의 리뷰가 달렸습니다.

SBS
윤 군은 "200개 주소를 올림픽 사이트에서 일일이 확인하고 구글맵에 적용했다. 내가 올바른 지도로 수정을 해 놔도 또다시 주소가 바뀌어 있고 그랬다. 한 달 내내 수정에 수정을 거듭했다"고 수정 과정을 설명했습니다.

윤 군은 '애국자'라는 댓글과 칭찬에 대해 "애국자라기보다는 당연히 있어야 할 게 없어서 한 것 같지 딱히 애국자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구글맵 캡처)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 [다시 뜨겁게! 2018평창 뉴스 특집 사이트] 올림픽을 더 재미있게!
[2018평창 타임라인] 올림픽 주요 이슈를 한 눈에!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