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89811 0012018021343289811 05 0501001 5.18.1-RELEASE 1 경향신문 0

아쉬운 김선태 감독 “폰타나가 아니라 부탱 때문이라고 하더라”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리아나 폰타나가 아니라 킴 부탱 때문이라고 하네요.”

최민정의 안타까운 실격을 바로 앞에서 지켜본 김선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감독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 감독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경기에서 최민정이 실격당한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나 “아웃으로 추월하는 과정에서 손을 짚었는데, 거기서 부탱이 약간 흔들렸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마지막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 폰타나에 손을 댄 것 때문이 아니었다는 얘기다.

확실히 최민정과 부탱은 두 바퀴를 남겨놓고 순위를 다투는 과정에서 약간의 신체적 접촉이 있었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부탱이 먼저 최민정을 살짝 미는 장면이 나온다. 이후 최민정이 아웃코스에서 다시 안으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약간의 접촉이 있었다. 순서로 따지면 부탱이 먼저다.

김 감독은 “판정이 나왔기 때문에 번복될 수 있는 상황은 아니고, 비디오로 확인한 결과를 발표한 것이기에 어쩔 수 없다”며 “아쉽지만 최선을 다했고, 이제 한 종목 끝났기에 남은 시합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최민정이 500m를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다. 이번 500m를 위해 최민정과 수 많은 시간을 준비하고 또 준비했다. 그러나 결국 아쉬운 판정에 모든 것이 허사로 돌아갔다.

그래도 김 감독은 모든 것을 잊고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김 감독은 “이루말할 수 없는 심정이지만, 어쩌겠나. 이게 쇼트트랙이다”라며 “번복할 수 없기에 받아들여야 한다. 최민정은 최선을 다했다. 우승할 수 있는 자격을 충분히 갖췄다. 남은 경기에서 더 잘하도록 다시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강릉 |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