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88479 0032018021343288479 05 0508003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정규리그 우승을 향해' 현대캐피탈·도로공사 나란히 승리(종합)

글자크기

남자부 현대캐피탈, 우리카드 완파…여자 1위 도로공사도 승리

연합뉴스

문성민, 강스파이크
(서울=연합뉴스) 현대캐피탈 라이트 문성민이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 홈경기에서 오픈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현대캐피탈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현대캐피탈과 한국도로공사가 정규리그 우승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갔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1(25-20 25-20 20-25 25-19)로 제압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2위에 오르고 챔피언결정전에서 승리한 현대캐피탈은 '통합우승'의 희망을 더 키웠다.

가장 먼저 20승(9패) 고지를 밟은 현대캐피탈은 승점 63으로, 2위 삼성화재(승점 52, 19승 10패)를 승점 11 차로 밀어냈다.

현대캐피탈은 16일 삼성화재와 맞대결에서 승리하면 정규리그 우승을 위한 7부 능선을 넘는다.

반면 6위 우리카드(승점 37, 11승 19패)는 4연패 늪에 빠져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현대캐피탈 특유의 '토털 발리볼'이 빛을 발했다.

이날 현대캐피탈은 라이트 문성민(25점), 레프트 안드레아스 프레스코(18점), 박주형(9점), 센터 신영석(8점)이 고르게 활약했다.

양쪽 날개 크리스티안 파다르(28점)와 최홍석(12점)에 의존한 우리카드는 승부처에서 한계가 드러났다.

1세트 초반부터 다양한 공격을 펼쳐 첫 세트를 쉽게 따낸 현대캐피탈은 2세트에서 우리카드의 강한 저항에 시달렸다.

위기 때 문성민이 파괴력을 과시했다. 2세트 18-17에서 시간 차 공격을 성공한 문성민은 서브 득점으로 상대의 기를 꺾었다.

문성민은 20-18에서 후위 공격으로 또 득점했다.

현대캐피탈은 박주형의 서브 득점으로 21-18로 달아나며 2세트를 사실상 손에 넣었다.

우리카드는 3세트에서 왼손잡이 레프트 김정환의 공격에 가세해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전열을 재정비한 현대캐피탈이 4세트 초반 승기를 굳혔다.

3-1에서 문성민이 백어택을 성공하고, 서브 득점까지 올렸다.

6-2에서는 현대캐피탈 신예 센터 차영석이 상대 주포 파다르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 점수 차를 더 벌렸다.

연합뉴스

도로공사 "승리 확신"
(서울=연합뉴스) 한국도로공사 레프트 박정아(오른쪽)가 득점 후 세터 이효희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창단 후 첫 우승을 꿈꾸는 한국도로공사는 최하위 흥국생명을 제물로 승점 3을 추가했다.

도로공사는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치른 여자부 방문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1 18-25 25-10 25-18)로 승리했다.

3연승을 내달리며 승점 53(18승 7패)을 쌓은 선두 도로공사는 2위 IBK기업은행(승점 45, 16승 8패)과 격차를 8점으로 벌렸다. 도로공사는 남은 5경기에서 11점을 얻으면 자력으로 팀의 첫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다.

포스트시즌 진출이 좌절된 흥국생명(승점 21, 6승 19패)은 이한비 등 젊은 선수들을 활용하며 분위기를 바꿔보려 했지만, 3연패 늪에 빠졌다.

이날 박정아는 20점으로 양 팀 합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이바나(18점)와 정대영(11점)도 두 자릿수 득점을 했다.

흥국생명은 여자부 최초로 서브 득점 1천800개(1천801개)를 달성했지만, 팀이 패해 웃지 못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