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88231 0512018021343288231 05 0501001 5.18.1-RELEASE 51 뉴스1 0

[올림픽] 판커신·취춘루·한티안위까지…中 쇼트트랙, 줄줄이 실격

글자크기

男 1000m 우다징만 '생존'

뉴스1

13일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에서 판커신(중국)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 AFP=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릉=뉴스1) 권혁준 기자 = 각종 국제대회에서 '나쁜손'으로 한국의 속을 긁었던 중국 쇼트트랙 선수들이 줄줄이 실격 처분을 받고 당혹스런 표정을 지었다.

13일 저녁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선과 남자 1000m 예선전이 펼쳐졌다.

이날 중국은 여자 500m에 판커신과 취춘유, 남자 1000m에 우다징, 한티안위, 렌지웨이까지 총 5명이 출전했다.

출발은 좋았다. 여자 500m 준준결승에 나선 판커신과 취춘유가 나란히 2위 안에 들면서 가볍게 준결승에 오른 것.

하지만 이후 열린 남자 1000m 예선전에서 '실격 악령'이 이어졌다.

4조에 출전한 렌지웨이가 그 시작이었다.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 티보 포코네(프랑스), 로버츠 베즈니엑스(라트비아)와 함께 경기하던 렌지웨이는 레이스 도중 5바퀴를 남기고 베즈니엑스와 충돌했고, 둘 다 속도가 처지며 뒤로 밀려났다. 심판은 렌지웨이의 반칙을 인정했고 베즈니엑스가 어드밴스로 준준결승에 올랐다.

이후 6조에 나선 한티안위 역시 실격에 울었다. 한티안위는 레이스 초반 선두를 잡은 서이라(26·화성시청)를 추월하는 과정에서 몸이 부딪혔다. 이로 인해 서이라는 4위까지 밀렸다.

하지만 느린 그림으로 봤을 때 한티안위의 손이 서이라의 몸에 닿은 것이 포착됐고, 심판진은 실격을 선언했다. 한티안위는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어진 여자 500m 준결승에서도 중국의 실격 행진이 계속됐다. 1조에 나선 판커신은 최민정(20·성남시청),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소피아 프로스비르노바(러시아)와 함께 경기에 나섰다.

그는 초반 스타트에서 폰타나와 최민정에 밀려 세 번째에 자리했다. 첫 번째 바퀴를 돌아갈 때 추월을 시도했지만 같은 타이밍에 치고 나가던 프로스비르노바와 부딪히면서 속도가 줄었다.

판커신은 다시 프로스비르노바를 따돌려 3위로 들어왔지만, 심판진은 앞선 상황에서 판커신의 반칙을 선언했다. 실격 처분을 받은 판커신은 파이널B에도 나서지 못하게 됐다.

특히 판커신은 지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500m 결승에서 박승희를 잡아당기는 등 여러차례 '나쁜손'이 지적됐던 선수다. 이번만큼은 반칙이 제대로 적발돼 실격의 '철퇴'를 맞게 됐다.

이어진 준결승 2조에 나선 취춘유 역시 실격을 당했다. 그는 킴 부탱(캐나다)과의 몸싸움 과정에서 넘어졌고 가장 마지막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취춘유가 뒤에서 부탱을 밀치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실격 처분됐다.

이날 개인전에 출전한 5명의 중국 선수 중 실격을 당하지 않은 이는 남자부 우다징이 유일했다. 우다징은 남자 1000m 예선 5조에서 2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starburyn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