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87066 1092018021343287066 04 0401001 5.18.7-RELEASE 109 KBS 0

펜스 “北 원하면 대화”…틸러슨 “대화 시기, 北에 달려”

글자크기

[앵커]

펜스 미 부통령이 귀국 길에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북한이 원하면 대화에 응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북미 대화가 열린다면 그 시기는 북한의 결정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평창을 찾았던 펜스 미 부통령이 워싱턴에 도착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귀국 길 기내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이 대화를 원하면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지 않는 한 최대의 압박 정책을 중단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이집트를 방문 중인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북미 대화의 시기는 북한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틸러슨/美 국무장관 : "언제 북한이 미국과 진정성 있고 의미있는 방식으로 관여할 준비가 될지, 그 결정은 북한에 달려 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은 대화 탁자에 무엇이 올라야 하는지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 발언이 북미 대화의 출발점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판단하기에 이르다고 했습니다.

[틸러슨/美 국무장관 : "펜스 부통령의 대화 가능성에 대한 언급과 그것이 외교적 절차의 시작인지에 대해서는 판단하기에 너무 이르다고 생각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 회의에서 특정 국가를 지목하지는 않은 채 그들이 핵 개발을 중단하면 미국도 중단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나는 그들이 (핵개발을) 중단하기를 바랍니다. 그들이 중단하면 우리는 2분 만에 멈출 겁니다. 솔직히 나는 많은 핵무기를 없애고 싶습니다."]

미국은 최대의 압박을 강화하는 동시에 적극적 관여 정책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비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면서도 비핵화라는 목표는 확고히 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이재원기자 (ljw@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