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86961 0032018021343286961 02 0201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0

다스 협력사 50억대 비자금 추가 포착…MB 재산관리인 영장(종합2보)

글자크기

'다스 120억+α 비자금'과 별개로 동원…수십억 뭉칫돈 행방 묘연

검찰, MB 측 유입 가능성도 의심…다른 재산관리인 이병모도 체포

연합뉴스

도곡동 땅 관련 이영배씨 기자회견
검찰이 `도곡동 땅'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한 이상은씨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영배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다스 협력업체 금강의 경주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이지헌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금고'라는 의심을 받는 다스 협력업체에서 수십억원대 비자금이 조성돼 사용처를 알 수 없는 곳으로 흘러간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추적에 나섰다.

이 업체는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인물이 운영하는 곳이어서 검찰은 행방이 묘연한 자금이 이 전 대통령 측으로 흘러갔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13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배임 등 혐의로 이영배 금강 대표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하청 업체와 거래 대금을 부풀리고, 감사로 등재된 최대주주 권영미씨에게 허위 급여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는다. 권씨는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고(故) 김재정씨의 부인이다.

검찰은 이 같은 방법으로 조성된 자금 규모가 5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현금화된 비자금의 최종 종착지가 어디인지를 추적하고 있다.

다스의 'BBK 투자금' 회수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에서 다스와 관련된 비자금 조성 의혹이 구체적으로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이 전날 다스에서 기존에 의혹이 제기된 120억원 외에 추가로 비자금이 포착됐다고 밝혔으나 이번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추적 중인 비자금은 이와는 별도의 뭉칫돈이다.

이 대표는 2007∼2008년 검찰과 정호영 특별검사팀 수사 당시에도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그는 다른 핵심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과 함께 도곡동 땅 매각자금을 관리한 것으로 알려져 당시 특검 조사를 받기도 했다.

한편, 검찰은 전날 이 사무국장을 긴급체포해 이틀째 조사 중이다. 이 사무국장은 이 전 대통령이 차명 보유한 것으로 의심되는 재산과 그 관리 상황이 자세히 기록된 목록 및 장부를 파기하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p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