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79530 0242018021343279530 01 0102001 5.17.10-RELEASE 24 이데일리 0

文대통령 “미국도 남북대화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글자크기

13일 라트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美, 북과의 대화 의사 밝혔다”

라트비아 대통령 “文대통령, 노력으로 평화올림픽 자리 잡았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미국도 남북대화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북과의 대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남북대화가 북미대화로 이어지도록 라트비아도 지속적으로 지원을 부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베요니스 대통령은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으로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자리잡았다”며 “특히 북한의 김여정 제1부부장이 특사로 찾아온 것은 대단히 중요하고, 북한이 전세계를 향해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또 무역·투자 증진 방안과 대북 정책 협력 방안 등을 주로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1991년 양국 수교 이래 처음으로 라트비아 대통령이 방한한 점을 거론하며 “앞으로 양국 관계가 더욱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베요니스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환대에 사의를 표하면서 “이번 방한을 통해 무역·투자 협력을 중심으로 양국 관계가 더욱 활성화되도록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양국 정상은 라트비아의 제안을 바탕으로 올해 안에 한국과 발트 3국(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경제공동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한 것을 환영하면서 앞으로 위원회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 앞서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2.6), 그리바우스카이테 리투아니아 대통령(2.7)과 각각 회담을 개최했다”며 “1991년 한국과 발트 3국의 수교 이래 처음으로 역내 국가 정상들과의 외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회담에는 라트비아 측에서 아쉐라덴즈 부총리 겸 경제부장관, 링케비취스 외교부장관, 바이바르스 주한라트비아대사, 카제카 대통령실 부실장, 마니카 대통령 외교정책보좌관, 펠쉬스 외교부 정무차관이, 우리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김수현 사회수석, 신재현 외교정책비서관, 이태호 통상비서관 등이 배석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