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62833 0362018021343262833 02 0204001 5.18.7-RELEASE 36 한국일보 0

[단독] “도곡동땅 판 돈+다스 배당금, 시형씨 쌈짓돈처럼 사용”

글자크기
“매각 자금 263억 중 10억과

다스 배당금 수억 든 통장 받아

시형씨가 11억 개인적으로 써”

검찰, 이동형 진술 확보해

MB를 유력한 실소유주로 판단

다스가 조직적 거액 비자금

추가 조성한 정황도 드러나
한국일보

이명박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가 지난 2012년 수많은 취재진에 둘러쌓인 채 서울 서초동 내곡동 사저 특검에 소환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이명박(MB) 전 대통령 아들 시형씨가 ‘도곡동 땅’ 매각 자금을 쌈짓돈처럼 사용한 정황을 포착, 수사 중이다. 도곡동 땅과 무관하다던 이 전 대통령의 주장과 달리, 검찰은 도곡동 땅 역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와 함께 이 전 대통령을 유력한 실소유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한국일보 취재에 따르면 2013년쯤 시형씨는 MB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 이동형 다스 부사장에게 요구해 이 회장 명의로 개설된 통장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통장에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땅 매각 자금 263억원 중 일부인 10억원이 입금돼 있었다. 지난해 이 회장의 다스 배당금 수억원도 이 통장으로 송금됐다. 매년 다른 계좌로 배당금을 받던 이 회장이 유독 지난해에만 이곳으로 배당금을 받은 건 시형씨 요구 때문으로 알려졌다. 통장을 전달 받은 시형씨는 이 중 11억여원을 개인적으로 인출해 사용하다가 다스 관련 검찰 수사가 본격화한 지난해 12월 다시 이동형 부사장에게 통장을 되돌려줬다.

다스 관련 계좌 추적과 서울 서초동 영포빌딩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에서 이 같은 돈의 흐름을 확인한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최근 이 회장의 자금관리인 역할까지 했던 이 부사장을 비공개 소환 조사했다. 이 부사장은 조사 초기 이 같은 내용을 부인하다가 검찰이 관련 회계 자료 등을 제시하며 추궁하자 입장을 바꿔 모두 시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시형씨가 통장을 돌려주며 (이 부사장이) 직접 사용한 것으로 해달라고 했다”는 사실까지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명의상 도곡동 땅의 공동 소유주인 이 회장 측이 시형씨 요구에 순순히 돈을 건네고, 시형씨가 도곡동 땅 매각 자금과 다스 배당금 등을 거리낌없이 사용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이기 때문이라는 추정이 가능하다.

2008년 대선 당시 논란이 됐던 문제의 도곡동 땅은 이 전 대통령 관련 의혹의 출발선이다. 1985년 MB 처남 고(故) 김재정씨와 이 회장은 공동으로 이 땅을 사들인 뒤 1995년 263억원에 매각한다. 두 사람은 이 중 양도세 등 비용을 제외한 200억원가량을 균등하게 나눠 가졌고, 이 회장은 이 돈 중 일부로 다스 지분(35.44%)을 사들였다. 이후 김경준씨가 설립한 BBK투자자문에 190억원을 투자한 다스는 김씨의 횡령으로 140억원을 되돌려 받지 못하다가 이 전 대통령 재임 중인 2011년 회수했다. 장용훈 옵셔널캐피털 대표는 지난해 10월 다스가 투자금을 돌려 받는 과정에 당시 청와대와 LA총영사가 동원됐다며 MB를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즉, 도곡동 땅 실소유주를 밝혀 내면 다스-BBK 의혹까지 규명되는 셈이다.

한편 검찰은 비자금 의혹이 일고 있는 ‘여직원 횡령 120억원’ 외에 다스가 회사 차원에서 거액의 비자금을 추가 조성한 정황도 파악했다. 다스 횡령 관련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은 이날 “상당한 규모의 추가 비자금 단서를 포착하고 현재 금융자료를 면밀하게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120억원 횡령 사건과 관련해 다스 경리팀 직원 조모씨와 김성우 전 사장, 권승호 전 전무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다스가 2007년 무렵까지 조직적으로 비자금을 만든 정황을 포착했다. 수사팀은 이 비자금 중 일부가 실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 측에 흘러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용처를 추적하고 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