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8055 1112018011442638055 05 0506001 5.18.4-RELEASE 111 서울경제 0

U-23 한국 대표팀, 시리아와 0-0 무승부···D조 1위는 지켜

글자크기
서울경제


우리나라가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약체 시리아와 득점 없이 비겼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4일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8 AFC U-23 챔피언십 D조 조별 리그 2차전에서 시리아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1차전에서 베트남에 2-1로 승리한 우리나라는 1승 1무, 승점 4점으로 D조 1위에 올라있다.

이날 앞서 열린 D조 베트남과 호주의 경기에서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이 호주에 1-0으로 예상 밖 승리를 거두면서 베트남과 호주가 나란히 1승 1패로 2, 3위를 차지하고 있다.

각 조 상위 2개 팀이 진출하는 8강에 안착하기 위해서 우리나라는 17일 저녁 호주와의 3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이날 우리 대표팀은 김건희(수원)를 최전방에 조영욱과 윤승원(이상 서울), 김문환(부산)을 2선에 배치하고 시리아를 상대했다.

앞서 베트남을 상대로도 시원스러운 경기를 보여주지 못한 우리나라는 이날도 초반부터 수비 불안을 노출했다.

경기 시작 후 10분도 채 되지 않아 우리 골대 앞에서 수비진의 공 처리 미숙으로 시리아에 세 차례 연속 슈팅을 허용했다.

우리나라는 전반 16분에야 윤승원이 첫 슈팅을 날렸으나 빗나갔고 전반 41분 윤승원의 원거리 프리킥도 골키퍼에 막혔다.

전반전에 점유율과 슈팅 개수에서 모두 시리아에 밀렸던 대표팀은 후반 들어서 다소 공격이 살아나며 쉴새 없이 시리아의 골문을 위협했다.

그러나 여러 차례의 슈팅에도 끝내 골문을 뚫지는 못했고, 후반 추가시간 김문환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까지 당하면서 결국 승점 1점만을 챙긴 채 경기를 마무리해야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