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8042 0012018011442638042 01 0108001 5.18.11-RELEASE 1 경향신문 0

북한, 고위급회담서 또 여종업원 송환 요구

글자크기

이산가족 상봉 조건 제시…통일부, 회담 후 ‘논의’ 인정

북한이 지난 9일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2016년 탈북한 중국 내 북한 음식점 여종업원 송환을 이산가족 상봉 전제조건으로 제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본 교도통신은 북측이 당시 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논의할 적십자 회담 성사 조건으로 탈북 여종업원 송환을 요구했다고, 복수의 북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북한은 한국으로 입국한 북한 식당 종업원 12명이 ‘납치됐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귀순 의사에도 의문이 있어 이번에 송환을 거부한 문재인 정권이 대응에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고위급회담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및 군사 당국회담 개최에는 동의했지만, 설을 계기로 이산상봉을 하자는 정부 요구에는 답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해부터 여종업원 송환문제를 이산가족 상봉의 전제조건으로 내걸어 왔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 9일 고위급 회담 종료 뒤 언론 브리핑에서 “여러 가지 북측 나름대로 갖고 있는 사정과 입장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 그러한 것들을 향후 좀 더 논의”하겠다고 했지만 북측이 탈북한 식당 여종업원 문제를 거론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측이 그동안 방송 등을 통해서 여종업원 송환을 계속 요구해왔으며, 이번 회담에서도 그러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허남설 기자 nsheo@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