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7978 1072018011442637978 05 0506001 5.18.1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U23 시리아전] 시리아 전략에 말려들다…호주에 지면 ‘탈락 위험’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베트남을 상대로 간신히 역전승을 거뒀던 대한민국 23세 이하 대표 팀이 시리아와 2018년 AFC U-23 챔피언십 D조 2차전 경기에서도 경기력 반전에 실패했다.

한국은 14일 밤 중국 쿤샨에서 시리아와 득점없이 비겼다. 무실점 경기를 했으나 득점하지도 못했다. 김봉길 U-23 대표 팀 감독은 최전방 공격수로 김건희를 새로 투입했고, 측면 공격수 김문환을 선발로 두는 등 베트남전과 변화를 줬으나 전반전 경기력은 오히려 더 미진했다.

시리아는 베트남과 마찬가지로 스리백 수비를 내세웠다. 베트남이 실질적으로 5백으로 나선 것과 달리 스리백을 두고 풀백이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올라가 중앙 지역 앞선에서 압박했다. 전반전에는 오히려 시리아가 볼 점유율에서도 앞서 한국은 정지 상황 외에는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결국 한국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김건희를 빼고 이근호를 투입하며 전방의 무게감을 높였다. 두 선수 모두 186cm로 키가 같지만 김건희가 연계형, 이근호가 타깃형으로 스타일이 다르다.

한국은 후반전에 전방 압박 강도를 높여 공격 주도권을 잡았다. 시리아는 전반전의 압박 수비 여파로 빠르게 체력이 소진됐다. 하지만 한국의 공격은 후반전에도 시리아 수비를 흔들기 충분하지 않았다. 시리아 수비는 한국의 크로스 패스를 통한 공격, 측면 커트인 시도 등 패턴을 읽고 대응하는 모습이었다.

시리아는 등번호 10번 무타비, 20번 아흐마드를 통한 역습이 위협적이었다. 두 선수는 체력 저하로 인해 역습 시 숫자가 충분하지 않아 마침표를 찍지 못했다. 시리아는 한국전에 최소 무승부를 거두는 것에 집중해 교체 카드도 최대한 늦게 사용하는 등 시간을 소진하는 플레이를 했다.

시리아와 비긴 한국은 1승 1무로 승점 4점을 얻어 D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하지만 18일 3차전 상대가 호주. 호주가 앞서 베트남에 0-1로 지면서 한국전 승리가 간절해졌다. 한국이 호주에 지고, 베트남이 시리아를 꺾을 경우, 한국은 1승 1무 1패로 승점 4점에 멈춰 탈락하게 된다.

호주는 베트남에 패했으나 호주 A리그 경기를 뛰는 프로 선수가 많고, 공격 능력과 피지컬 능력에서 베트남, 시리아보다 앞서는 팀으로 평가된다. U-23 대표 팀이 조별리그에서 조기탈락할 위험을 아예 배제할 수 없다.

한국은 시리아전 막판에 김문환이 경고 2회로 퇴장 당해 호주전에 나설 수 없다. 2경기를 치르며 체력과 사기가 떨어졌고, 호주에게 전력을 노출했다. 마지막 경기에서 승점을 얻는 미션이 결코 쉽지 않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