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7686 0232018011442637686 02 0202001 5.1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39085918

검찰, 'MB 최측근' 김백준ㆍ김진모 전 靑비서관에 구속영장 청구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이명박 정부 청와대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검찰 출신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4일 김 전 비서관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을 13일 소환해 열한 시간 동안 강도 높게 조사한 뒤 그가 혐의 상당 부분을 부인하는 점에서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고 보고 신병 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비서관과 별도로 국정원 특활비 약 5000만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검사장 출신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게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청와대의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을 수사하며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이들이 처음이다.

김백준 전 비서관은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김성호ㆍ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2억원씩 약 4억원 이상의 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진모 전 비서관은 2009∼2011년 청와대 파견 근무를 한 당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국정원이 지원한 특활비 5000만원으로 '입막음'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두 사람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16일 또는 17일께 열릴 전망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