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7603 0292018011442637603 06 0602001 5.18.11-RELEASE 29 OSEN 0

'코빅', 양세형 '컴FUNNY' 1위..2위는 이국주 '오지라퍼'[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지영 기자] '컴FUNNY'가 '코미디 빅리그' 1위에 올랐다.

14일 방송된 tvN '코미디 빅리그'에서는 '컴FUNNY'가 현장 1라운드 2쿼터 1위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컴FUNNY는 양그래의 제기 차기와 술 먹기 소동이 그려졌다. 사장은 바이어들의 방문에 대비한 계획을 세웠고, 양세형은 전통 놀이인 제기차기를 소개해주자는 말에 "못한다"고 우겼다. 답답했던 문세윤은 화를 냈고, 양세형은 제기를 차는 척 하며 사장의 엉덩을 차 화를 돋웠다.

또 양세형은 전통주를 소개하자는 의견을 내자 "난 술을 한모금도 못마신다"고 했다. 문세윤은 화를 내며 "맛만 보라"고 소리를 질렀고, 양세형은 술을 사장과 문세윤의 얼굴에 뱉어 웃음을 유발했다.

이날 2위를 한 '오지라퍼'에서는 이국주와 이승준이 남녀가 생색내는 상황으로 폭소하게 했다. 이승준은 "여자들이 결혼한 후 남편에게 밥상 차려주면서 생색을 낸다. SNS에 밥상 사진을 올리며 '우리 남편 전생에 우주를 구했나봐' '김장금' 같은 해시태그를 올린다"고 비난했다.

이국주는 "남자들이 꼭 '나니까 너 만나 준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고 여자의 입장에서 남자들에게 불만을 토로했다.

이날 '나몰라엔터'에는 인피니트가 등장해 박수를 받았다. 새해 첫 게스트로 등장한 인피니트는 2배속, 4배속 칼군무를 완벽 소화했고, 예능감을 뽐냈다.

/ bonbon@osen.co.kr

[사진] '코미디 빅리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