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7423 0242018011442637423 03 0302001 5.18.11-RELEASE 24 이데일리 0

하나금융 회추위, 회장 후보자 인터뷰 보류(재종합)

글자크기

지난 12일 금감원에 간담회 요청

금감원 "검사 조기 종료할 것" 자제 권고

"CEO리스크 관리 지속적으로 요구할 것"

회추위 일정 강행 가능성도…정면충돌 불가피

이데일리

[이데일리 문승관 박종오 기자]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가 금융감독원에 차기 회장 선임 절차와 관련해 간담회를 신청하고 회장선임 절차를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회추위 진행 최종 결정은 금감원의 검사 결과에 따라 결정하겠다는 방침이지만 강행할 가능성도 있다. 하나금융 회추위가 강행한다면 금감원과의 정면충돌이 불가피하다.

금감원도 회추위 강행 시 공식적으로 최고경영자(CEO) 리스크 관리를 지속적으로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금감원의 지시나 요구가 아닌 회장선임 절차를 진행하는 금융지주가 먼저 요청해 절차를 보류한 것은 이례적이다.

금감원이 현재 차기 회장 후보군 중 한 명인 김정태 현 하나금융 회장과 함영주 현 하나은행장 관여 의혹이 불거진 아이카이스트 특혜 대출과 은행권 채용 비리 의혹 등을 검사하는데 검사 결과가 최종 후보군(쇼트리스트)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사전에 이를 걸러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회추위는 15~16일 후보 인터뷰를 거쳐 오는 16일 쇼트리스트를 발표하고 22일 심층 인터뷰 후 차기 회장 후보를 확정할 계획이었다.

금감원 고위관계자는 14일 “지난 12일 하나금융 회추위의 요청으로 금감원 임원과 관계자들이 하나금융을 방문해 간담회를 했다”며 “이 자리에서 하나금융 측이 쇼트리스트를 위한 인터뷰 여부를 물었고 보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회추위에서도 과거 ‘KB금융 사태’를 예로 들면서 우려를 표명했다”며 “검사가 진행 중인데 한 달을 당기면서 차기 회장 선임을 서두를 이유도 없고 금감원도 차기 회장 선임 일정에 차질을 주지 않도록 최대한 조속히 사실관계를 정리해 알려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서 금감원과 하나금융 회추위는 CEO(최고경영자) 리스크가 불거지면 해당 금융회사뿐 아니라 금융산업에 치명적일 수 있다는 점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이어 “검사는 아무리 늦어도 2주 내외로는 끝날 예정”이라며 “검사 결과가 나온 이후 회장 선임 절차를 다시 진행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금융감독원은 현재 차기 회장 후보군 중 한 명인 김정태 현 하나금융 회장과 함영주 현 하나은행장 관여 의혹이 불거진 아이카이스트 특혜 대출과 은행권 채용 비리 의혹 등을 검사하고 있다. 특히 아이카이스트는 박근혜 정부 당시 ‘창조경제 1호’ 기업으로 최순실 등 비선 실세가 관여했다고 하나금융 노동조합은 주장한다.

금융당국은 하나금융의 차기 회장 선임절차가 예년보다 약 1개월 빠르다고 권고했다. 2015년에는 2월 23일에 김 회장이 후보로 확정돼 연임했다. 검사 결과에 따라 선임절차를 원점에서 다시 시작할 수도 있어 신중을 기해 진행해도 된다는 시각이다.

한편 이날 간담회 후 하나금융 회추위는 회의를 진행했다. 금감원과의 간담회 결과를 수용할 지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 위해서다.

금감원 또다른 고위 관계자는 “간담회 종료 후 하나금융 회추위가 자체 회의했다”며 “일부는 월요일이나 화요일에 회추위 절차를 강행한다는 말도 들리는 데 우리는 CEO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계속 얘기할 것이고 반영할 때까지 계속 리스크 관리를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