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7019 1082018011442637019 06 0602001 5.18.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종합] '오지의 마법사' 수로네X정수네, 하나되는 쿠스쿠스 축제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오지의 마법사' 멤버들이 쿠스쿠스 축제를 즐겼다.

14일 방송된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는 오세득이 매콤 쪽갈비 쿠스쿠스를 완성시킨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수로네(김수로, 김진우, 오세득 한채영)는 쿠스쿠스 축제에 참가하기 위해 음식을 준비했다. 오세득은 "고춧가루를 쓰는 나라가 없다. 우리 음식에는 많이 들어가지 않냐. 한국식 요리하고 접목시킨 걸 알리고 싶었다"라며 속내를 털어놨고, 매콤 쪽갈비 쿠스쿠스에 도전했다.

이후 멤버들은 오세득이 만든 매콤 쪽갈비 쿠스쿠스에 감탄했다. 그러나 현지인들은 매운 맛에 거부감을 나타냈고, 수로네는 음식이 팔리지 않자 실망했다. 오세득은 "'왜 돼지고기를 싫어하지' 그 생각을 했다. 매워서 그런가 별 생각이 다 들었다"라며 고민에 빠졌다.

김진우는 적극적으로 홍보에 나섰고, 김수로는 즉석에서 꼭짓점 댄스를 선보이며 현지인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 결과 하나둘 주문이 생기기 시작했다.

또 정수네(윤정수, 김태원, 최민용, 에릭남)는 쿠스쿠스 축제에 가기 위해 히치하이킹에 도전했다. 에릭남은 노래를 부르며 이목을 끌었고, 다행히 정수네는 차를 얻어 타고 쿠스쿠스 축제로 향했다. 수로네는 정수네와 재회에 기쁨을 드러냈고, 김수로는 "에락님이 올 줄 몰랐다"라며 반겼다.

수로네는 정수네에게 음식을 나눠줬고, 윤정수는 "이거 먹고 내가 다 팔아주겠다"라며 큰소리쳤다. 정수네의 활약으로 손님이 몰려들었고, 음식이 모두 판매돼 훈훈함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