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6575 0522018011442636575 03 0306001 5.17.10-RELEASE 52 뉴스핌 0

대림그룹, 일감몰아주기 원천 차단..순환출자 해소

글자크기
[뉴스핌=김신정 기자] 대림그룹이 계열사 일감몰아주기를 해소하고 지배구조를 전면 개선하는 경영쇄신에 본격 나선다.

14일 대림그룹에 따르면 투명하고 윤리적인 기업경영에 대한 사회 요구에 화답하기 위해 일감 몰아주기와 순환출자를 해소하고 협력사와 지속성장하겠다고 선언했다.

대림그룹은 우선 일감 몰아주기 논란의 근원적 해소를 위해 계열거래 단절을 비롯한 고강도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일감 몰아주기는 이해욱 부회장 경우처럼 개인주주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오너회사를 중심으로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다.

대림그룹은 "올해부터 신규 계열거래를 진행하지 않는다"며 "법령상 허용되는 필수불가결한 계열거래를 제외하고는 계약기간이 남아있는 기존 계열거래에 대해서도 거래를 단절하거나 외부 사례를 참고해 거래조건을 변경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수의계약으로 진행하던 거래는 경쟁입찰 방식으로 변경한다. 이를 계기로 외부업체, 중소기업 등의 참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계열거래로 인한 일감 몰아주기 논란 등이 재발하지 않도록 감시를 강화한다. 모든 계열사 내 내부거래를 점검하고 감시하는 내부거래위원회를 정관 변경을 통해 이사회 내 위원회로 공식화한다.

내부거래위원회에는 보고 청취권, 직권 조사 명령권, 시정조치 요구권을 부여할 계획이다. 이를 계기로 해 내부거래위원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뉴스핌

<사진=대림산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대림그룹은 이 부회장을 포함한 대주주가 지분을 100% 보유한 에이플러스디 지분은 올해 상반기 내 법적 검토를 거쳐 정리할 예정이다.

순환출자 해소 등 그룹 지배구조의 개선에도 착수한다. 대림그룹 지배구조에는 대림코퍼레이션-대림산업-오라관광-대림코퍼레이션으로 연결되는 순환출자구조가 있다.

대림그룹은 기존 순환출자를 선제적으로 해소해 투명하고 단순한 지배구조를 확립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대림그룹은 오라관광이 보유하고 있는 지분 4.32%를 처분할 예정이다.

협력사와 상생을 위한 지원과 안전 경영 강화에도 나선다.

대림그룹 관계자는 "1000억원 규모 자금을 조성해 협력사에 대한 재무지원을 강화하고 협력사 선정단계에서 저가심의 심사기준을 한층 강화해 최저가가 아닌 최적가 낙찰을 유도할 계획"이라며 "단편적인 지원보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협력사의 경영체질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구성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상반기 내에 안전관리자 정규직 비율을 업계 최고 수준으로 확대하고 안전체험학교를 설립하기로 했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