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5248 0032018011442635248 02 0201001 5.17.14-RELEASE 3 연합뉴스 0

충남 도내 초교 입학대상 12명 소재 확인 안 돼

글자크기

도 교육청 "주민센터와 경찰 협조 요청 등 후속 조처"

연합뉴스

충남 홍성군 충남도 교육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성=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충남도교육청은 2018학년도 초등학교 입학대상자 중 12명의 소재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14일 밝혔다.

도 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8일까지 시행한 예비소집에서 도내 취학 대상자 2만1천354명 중 860명이 응소하지 않았다.

일선 학교에선 12일까지 미 응소 아동을 대상으로 유선 연락·출입국사실 조회 등을 통해 1차 소재파악에 나섰다.

그 결과 현재까지 12명의 소재가 분명하지 않다고 교육청은 설명했다.

도 교육청은 현재 2차 확인 작업을 하는 중이다. 지역 주민센터 협조를 얻어 직접 가정을 찾아가고 있다.

그래도 소재파악이 안 될 경우 경찰과 공조해 18일까지 학생 안전을 확인할 계획이다.

학생 안전 확보, 생활지도, 상담활동 등 후속대책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태연 학교교육과장은 "학생 안전을 우선 생각하는 충남교육을 실천하고자 모든 교직원이 일선에서 발로 뛰고 있다"며 "한 명의 학생도 빠뜨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