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2447 0122018011442632447 08 0801001 5.18.11-RELEASE 12 전자신문 0

노인 불안증세 심해지면 치매 초기증상일 가능성 높다

글자크기
전자신문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인 불안 증상이 심해지면 알츠하이머성 치매에 걸릴 위험이 커질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의학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에 따르면, 미국 브리검·여성병원 낸시 도너번 박사팀은 불안 증상 증가는 알츠하이머 조기 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미국정신의학회지(AJP)'에 발표했다.

알츠하이머 치매 발병원인은 명확하게 규정되지 않았다. 뇌에 좋지 않은 단백질인 베타아밀로이드가 중요한 원인 물질로 지목된다.

베타아밀로이드는 뇌 정상적 활동에 따른 부산물이다. 주로 자는 동안 청소된다. 이 단백질 성분이 지속해서 많아지면서 찌꺼기(플라크)가 쌓인다. 이로 인한 뇌 신경세포와 신경회로 손상이 일정 수준 이상이 넘으면 치매가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밀로이드 플레이크는 통상 치매 발병 10년여 전부터 급속도로 축적된다.

최근 우울증이나 불안증 환자가 치매에 걸릴 위험이 더 크다는 기존 연구결과가 나왔다. 우울증과 불안증이 흔히 알츠하이머 초기에 일어나기 때문이다.

도너번 박사팀은 그 이유가 뇌 속 아밀로이드 증가 때문임을 규명했다. 도너번 박사팀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62~90세 270명을 대상으로 양전자 방사 단층 촬영(PET) 장치로 5년 동안 매년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양을 측정했다.

정신과에서 흔히 사용하는 '노인우울척도(GDS)' 검사도 매년 했다. 기분 상태에 대해 30개 항목에 걸쳐 '예'와 '아니오'로 답해 평가한다.

그 결과 불안과 관련된 우울증이 심해질수록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양이 늘어나는 상관관계가 발견됐다. 도너번 박사는 불안증 악화가 알츠하이머 조기 신호일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불안증이 악화한 사람 베타아밀로이드 증가가 실제 치매 발병으로 이어진다는 사실이 장기간 연구를 통해 확인된다면 치매 조기 진단뿐만 아니라 예방과 치료에도 불안·우울증 예방 및 치료가 중요해진다고 설명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