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9401 0142018011442629401 04 0401001 5.17.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美 20세 청년, 4800억원 복권 당첨.. 역사상 네 번째 금액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사진=셰인 미슬러 페이스북]

미국에서 일주일 째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4800억원 복권 당첨자가 드디어 나타났다. 행운의 주인공, 플로리다주에 살고있는 20세 청년 셰인 미슬러를 12일(현지시간) 미 abc뉴스 등이 소개했다.

미슬러는 지난 5일 미국의 양대 숫자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에 당첨됐다. 당첨금은 무려 4억5100만달러(약 4800억원). 21년 메가밀리언 역사상 4번째로 큰 액수였다.

한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그는 12일 플로리다 복권위원회를 통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미슬러가 일시불 수령을 원해 실제 지급되는 돈은 2억8120만달러(약 3400억원)다.

파이낸셜뉴스

[사진=셰인 미슬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슬러는 "가족을 돌보며 인도적으로 좋은 일 하는데도 쓰겠다"면서 "다양한 열정을 추구할 계획을 갖고 있다. 난 아직 20세다. 나의 여정은 이제 막 시작됐다"고 밝혔다.

미슬러는 변호사를 통해 '시크릿 007 유한회사'라는 법인을 세워 돈을 관리할 계획이다.

그는 탬파 북서쪽 포트리치에 있는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당첨 복권을 샀다. 당첨되자마자 형제와 통화를 하고 다음날 아버지와 커피 타임을 가졌다고 한다. 편의점 주인은 10만달러(약 1억650만원)의 보너스를 받게 된다.

한편 비슷한 시기 뉴햄프셔주에서 팔린 5억6000만달러(5964억원) 짜리 파워볼 복권 당첨자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메가밀리언의 당첨 확률은 3억250만분의 1이며, 파워볼은 2억9200만분의 1이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