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7870 0972018011442627870 07 0703001 5.18.16-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텔리뷰] 마이네임 세용 "'더유닛', 한국에서 마지막 무대라 생각"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추승현 인턴기자] 그룹 마이네임 세용과 그룹 아이엠 기중이 눈물의 소감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더유닛'에서는 유닛 하양의 '마이 스토리(MY STORY)'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무대를 마친 후 순위 발표식에서 멘토 비는 " 세용 군, 래환 군 눈가가 촉촉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그룹 마이네임 세용은 "저희 같은 경우는 '더유닛'이라는 프로가 한국에서 마지막 무대가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정말 열심히 했다. 무대를 끝내고 팬분들이 환호해주시는 게 너무 기분이 좋아서 운 것 같다"고 눈물의 이유를 밝혔다.

1위를 한 세용은 "저희 팀 다 열심히 했는데. 제가 1위해서 미안한 마음은 처음인 것 같다. 지난 미션에서 1위 했을 때는 덜 미안했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다같이 1위 했으면 좋았을 것 같다"고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2위를 한 기중은 울음이 터져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제가 처음으로 이팀이 저한테 보컬 자신감을 줬던 팀이다"며 울컥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세용이 형, 래환이 형 한국에서 마지막 아니니까 그러지말고"라며 멤버들을 챙기는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추승현 인턴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