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7347 0512018011442627347 01 0103001 5.17.10-RELEASE 51 뉴스1 0

한국당, UAE 의혹 종결…'문재인 개헌 저지'에 무게추

글자크기

김성태-임종석 회동 후 UAE 의혹 일단락 태세전환

15일 '문재인 개헌' 저지 국민개헌 선포로 대여투쟁 모드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자유한국당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파견 관련 의혹제기에 맹공을 퍼부어 온 대여투쟁을 사실상 마무리짓고 무게추를 '문재인 개헌 저지'로 옮기는 모양새다.

지난 12일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임 비서실장의 예방을 받고 비공개 면담한 자리에서 향후 국익과 국정 운영에 관해 협력을 확대하기로 뜻을 모으고 그간의 UAE 의혹 공방을 일단락하기로 한 바 있다.

앞서 한국당은 UAE 의혹과 관련한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와 임 비서실장 출석을 요구왔으나 이날 임 비서실장과의 논의를 통해 향후 국가 신뢰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밝히면서 사실상 논란에 종지부를 찍은 것으로 풀이됐다.

이에 한국당은 15일 첫 회의를 갖는 국회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개헌·정개특위)의 본격 가동에 맞춰 '문재인 개헌 저지' 모드로 전환할 예정이다.

개헌과 관련해 정부여당은 6월 지방선거-개헌 국민투표 동시실시를 위해 특위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제1야당인 한국당은 특위에는 진정성 있게 나서겠지만 특위 활동기간을 6월까지로 한 만큼 국민들의 뜻을 충분히 반영하기 위해서라도 시기를 못박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향후 개헌 정국에서 이를 충분히 관철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우선 한국당은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 '문재인 개헌' 저지 국민개헌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개헌과 관련해 향후 강력한 대여투쟁 방침을 예고할 전망이다.

이날 기자회견은 앞서 문 대통령이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3월까지 국회에서 개헌안이 발의되지 않는다면 정부가 최소한의 개헌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13일 구두논평에서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를 함께하겠다는 발상은 개헌을 지방선거에 이용하겠다는 생각"이라며 "우리는 특위를 통해 국민의 뜻을 모으고 함께할 수 있도록 진정성 있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hm3346@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