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7342 0042018011442627342 02 0201001 5.18.4-RELEASE 4 YTN 0

유아 방과 후 영어 금지...갈팡질팡 교육부

글자크기

[앵커]
정부가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 방침을 발표하면서 학부모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논란이 커지자 교육부는 의견수렴을 하겠다며 한발 물러섰는데, 갈팡질팡하는 태도에 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최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방과 후 영어수업을 금지하기로 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선행학습금지법에 따라 올해 3월부터 초등학교 1, 2학년의 방과 후 영어수업이 전면 금지되는데, 이에 맞춰 유치원과 어린이집에도 금지하겠다는 겁니다.

당장 사교육 풍선효과를 우려하며 학부모들과 교사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방과 후 영어수업을 못 하면 학원으로 몰리고 교육격차만 커진다며 청와대 국민청원엔 항의 글이 잇따랐습니다.

교육단체들은 아예 영어 학원들의 선행교육도 함께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임미령 / 수도권생태유아공동체 이사장 : 고액 유아 영어 사교육은 잡지 못하면서 어쩔 수 없는 이유로 영어 특별활동을 하는 평범한 학부모들만 규제한다는 반발만 불러일으킬 겁니다.]

반대가 거세자 교육부는 여론 수렴을 하겠다며 일단 한발 물러섰습니다.

금지 원칙은 변함없지만 현장 혼란을 줄이기 위해 시행을 미루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입니다.

[교육부 관계자 : 2학기가 될 수도 있고, 내년 3월이 될 수도 있고 영유아 보육법 개정 이런 형태로 나아가 시기를 좀 더, 국민 여론 수렴 과정을 좀 더 길게 가질 수도 있고. 굉장히 다양한 방안을 놓고….]

교육부는 의견수렴을 통해 세부 계획을 발표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정책 명분과 여론 사이에서 오락가락 태도가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