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6819 0972018011342626819 06 0602001 5.18.16-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TV캡처] '그것이 알고싶다' 한화 김승연 회장 교도소 생활 폭로 "요양 수준"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 한화 김승연 회장의 교도소 생활이 폭로됐다.

1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앞서 김승연 회장은 지난 2012년 8월 16일 회사 돈 2880억 배임, 횡령 등의 혐의로 징역4년에 51억의 추징금을 받았다.

김승연 회장과 같은 시기 교도소에 수감했다는 이들은 " 그 분은 병실에서 가장 큰 방을 혼자 썼다. 7번 방은 독방에서 수감 생활을 했다", " 머리가 하얀 사람이 내려오더라. 나도 느낌이 있는데 딱 바로 알지 그래서 내가 인사를 했지 '건강하냐'고 인사했더니 가만이 있었다", " 순찰이 지나가면 이쪽은 쳐다보지 말라고 했다", " 수감 생활 내내 도우미가 있었을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특히 김승연 회장의 수감 생활 도우미가 있었다 털어 놓은 이는 "사소를 거의 배정하다 시피 하는데 사소가 둘이 있으면 한 형은 다른 거 안돌보고 김승연 회장만 심부름 하기 위해 돌봤다"고 밝혔을 정도라며 김승연 회장을 극진한 돌봄의 대상이라고 표했다.

또 '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 다른 방은 한창 울려도 안 받는데 거기는 벨소리 올리면 바로 갔었다. 벨을 올린 뒤 교정직원 도움으로 방을 나선 뒤 어디로 갔던 것일까"라고 의문을 표했다.

교도소에서 일을 했다는 어떤 이는 "(일을 하다) 우연히 그와 마주친 사람은 책을 보다가 마주치니깐 곤란해 했다. 참 돈이 좋다 싶었다"고 회상했다. 이는 일반 제소자에게는 30분 제한 된 야외 공간이 김승연 회장 만큼은 달랐기 때문.

이 외에도 김승연 회장은 녹화 방송만 볼 수 있는 교도소 안에서 한화가 주최한 골프 프로그램을 봤던 것, 수감 한 달 만에 수용 시설을 나서는 이유가 있는데 우울증 탓에 10번의 통원 치료를 받은 것 등을 지적했다.

전문가는 "십여 차례 외래 진료면 거의 죽을 병이다. 담당 교도관이 있기 때문에 (외래진료를) 십여 차례 나간다면 보통이 아니라 VIP다", " 구치소 문을 열려면 여러겹이 필요한다. 몇 사람의 사인이 필요하고 몇 사람의 목을 걸어야 하는 것이다"고 놀라움을 드러냈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