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6790 0372018011342626790 06 0602001 5.18.1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돈꽃' 장혁, 이순재에 손자 정체 밝혔다…박세영 독기(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장혁이 정체를 밝혔고, 박세영이 독기를 품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토요드라마 '돈꽃'에서는 나모현(박세영 분)이 조작 결혼 사실을 알고 달라졌다. 강필주(장혁 분)는 장국환(이순재 분)에게 자신이 손자임을 알렸다.

이날 강필주는 나모현에게 조작 결혼에 대해 자백했다. 나모현은 강필주에게 "어머니, 할아버지..처음부터 다 날 알았나요? 작은 아버지도?"라고 물었고, 강필주는 "예"라고 답했다.

이에 나모현은 "모두들 재밌었겠다 . 나모현이라는 바보 구경하기가.."라고 중얼거리며 충격에 휩싸였다. 이후 나모현은 장국환을 찾아가 자신의 아버지 나기철(박지일 분)이 자살 시도 전 나눈 대화가 담긴 녹음을 들려줬다. 그러자 장국환은 "정나미 떨어져서 네 목소리 듣기도 싫다. 이제 무심원 출입금지야. 그 녹음은 경찰서 들고 가 신고하라"라며 욕을 퍼부었다.

나모현은 술에 취해 잠들었고, 장부천(장승조 분)은 안쓰러워하며 손을 잡았다. 하지만 잠든 나모현의 입에서 나온 소리는 "필주 씨"였다. 정말란(이미숙 분)은 "은근히 끓는 물이야. 이러다 나모현 때문에 우리 전부 다 끓는 물 뒤집어쓰고 데여 죽을 거야"라고 걱정했다.

장부천은 강필주에게 "무슨 생각으로 모현 씨에게 다 밝힌 거냐?"라고 물었고, 강필주는 "다 알고 있어서 그럴 수밖에 없었어. 네 편지 내용 가짜라는 거까지.."라고 알렸다. 그러자 장부천은 "필주야, 나 모현 씨와 새로 시작할 거야. 다시..계획적으로 접근한 첫 시작 그게 늘 괴로웠는데 차라리 잘됐어. 나중에 모현 씨와 잘해볼 생각 있으면 버려라"라고 선언했고, 강필주는 "나는 너 회장 만드는 것 말고 아무런 관심이 없어. 알아?"라고 받아쳤다.

나모현은 장부천과 헤어지라는 엄마에게 "부천 씨와 헤어지기 전에 내가 꼭 해야 할 일이 있어. 조금만 기다려줘, 엄마"라고 말하며 반격을 예고했다.

정말란은 나모현에게 "할아버지한테 야단 맞은 일..우리 둘이 해결해야지. 하나만 묻자. 왜 그걸 듣고 찾아간 거야?"라고 궁금해 했고, 나모현은 "청아의 진실이 뭔지 알고 싶었어요. 청렴하게 정치했던 아버지가 왜 돈을 받았는지, 자살을 선택하신 건지.."라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정말란은 표정 하나 변화 없이 "너무나 간절히 대통령이 되고 싶으셨던 거..그게 나의원님 진실의 전부야. 그 간절한 욕망을, 소망을 실현시키려다 보니 청아와 운명처럼 만났고, 소망을 이루기 어려운 처지에 몰리시다 보니 소망도 인생도 다 놓아버리신 거지. 나도 부천이를 회장 시키려는 소망 간절해서 나의원님을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모현은 정말란에게 "위로 받고 싶어요, 어머니. 돈으로 주세요. 얼마를 위로금으로 청구해야 할지 변호사와 상의해서 말씀 드릴게요"라고 요구했다.

정말란은 장부천이 청아 부회장 됐음을 축하했고, 강필주에게 성공 보수를 약속했다. 이러한 가운데 나모현이 어떤 움직임을 보일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무엇보다 강필주가 장국환을 찾아가 목걸이를 건네며 "장손주 절 받으십시오"라고 정체를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