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6540 0352018011342626540 02 0213001 5.18.11-RELEASE 35 한겨레 0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성관 구속…경찰, 신상정보 공개

글자크기
[한겨레] 해외 도피 80일만 송환…“우발적 범행” 주장

경찰 “잔인 범죄, 피해 중대” 얼굴·이름 공개



재가한 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80일 만에 국내로 송환된 김성관(35)씨가 13일 구속됐다. 경찰은 신상공개결정위원회를 열어 김씨의 얼굴 등 신상정보 공개를 결정했다.

용인동부경찰서는 강도살인 등의 혐의로 이날 김씨를 구속했다. 수원지법 조영은 영장전담판사 이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 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10월21일 모친(당시 55살)과 의붓동생(당시 14살), 의붓아버지(당시 57살)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000여만원을 빼낸 혐의도 받는다.

김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아무개(33)씨와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도피 80일 만인 지난 11일 강제송환된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아내는 범행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 및 아내와 공모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12일 신상공개결정위원회를 열어 김씨의 얼굴과 실명 공개를 결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자신의 친모와 어린 동생 등을 흉기로 살해하는 등 수법이 잔인하고 범행으로 인한 피해가 중대하다. 김씨의 범죄로 사회적 파장이 예상되는 등 그의 신상을 공개하는 것이 공공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용인/이정하 기자 jungha98@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신문구독]
[사람과 동물을 잇다 : 애니멀피플] [카카오톡]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