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6462 1092018011342626462 02 0201001 5.18.16-RELEASE 109 KBS 0

위기의 특성화고…공무원 공채 할당제로 ‘숨통’

글자크기

[앵커]

고교 졸업생들에겐, 대학 졸업자들이 대거 몰리는 공무원 시험은 아주 높은 장벽으로 막혀있는 어려운 도전 일수 밖에 없는데요.

이런 가운데서도 특성화 고교생들을 기술직 공무원으로 뽑는 제도가 고졸자들에게도 공직 진출의 문을 조금씩 열어주고 있습니다.

신강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능숙한 솜씨로 전기 설비를 다룹니다.

특성화고교 3학년생들로 아직 앳된 모습이 남아있지만, 어엿한 예비 공무원입니다.

최근 서울시의 특성화고 대상 공무원 임용시험에 당당히 합격했습니다.

[이한수/고3/서울시 기술직 공무원 합격 : "엄청 기뻐서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그리고저희 부모님도 같이 환호성을 지르고 밤에 파티를 했습니다."]

이 학교에서는 서울시에 19명, 서울시교육청에 5명 등 모두 25명이 올해 공직으로 진출합니다.

[이석준/고3/서울시 기술직 공무원 합격 : "저 같은 경우는 경쟁이 높은 곳보다는 제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꿈을 이룰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합격 발표가 잇따르는 요즘 특성화 고교마다 현수막을 내걸고 자축하는 분위기입니다.

지난해 이 전형으로 서울시가 101명, 서울시교육청이 8명을 뽑았습니다.

[양한석/서울공고 교장 : "기술직 공무원이라든지 공기업에서 많은 특성화고 학생 채용 비율을 높여서 고졸성공시대에 반드시 부합이 되도록 노력하면 좋겠습니다."]

도입된지 6년째인 특성화고 전형은 능력있는 고졸 인재의 공직 진출을 돕고, 학벌 위주의 채용 관행을 개선하는 효과도 거두고 있습니다.

[변지수/고교생 : "저는 꼭 대학 갈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어차피 대학가서도 취업을 준비하시잖아요. 그것을 더 빨리하고 나중에 대학에 가고 싶을 때 가도 늦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신강문기자 (kmshi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