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6460 0722018011342626460 02 0201001 5.18.11-RELEASE 72 JTBC 0

인분 에너지 화장실, 실패했는데…연구비 100억 추가 투입?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인분을 에너지로 바꾼다는 아이디어, 솔깃하죠. 이 연구를 위해 국내 연구진이 화장실을 따로 만들어 여기서 용변을 보면 돈을 주겠다고 해 관심을 모았습니다. 그 후 2년이 지났는데 화장실은 없어졌고 연구는 지지부진합니다. 그런데도 100억 원이 더 지원될 예정입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2016년 울산과학기술원에 독특한 건축물이 들어섰습니다.

인분을 메탄가스와 바이오 디젤로 변환해 에너지를 얻는 실험실입니다.

여기서 볼 일을 본 뒤 가져오면 3000원을 준다고 해서 관심을 모았습니다.

하지만 6개월 만에 폐쇄됐습니다.

변기에서 인분을 직접 옮겨야 하는데 거부감이 컸기 때문입니다.

이 기간 동안 100여명 분의 인분을 모으는데 그쳤습니다.

연구진은 당초 성인 인분 200g이면 3600원의 가치를 만들 수 있다며 경제성을 자신했습니다.

이 역시 최근 500원으로 낮췄습니다.

시범연구에만 11억원의 예산이 투입됐지만 연구진 내에서도 회의론이 많았습니다.

[연구 참여자 : 본인에게 동조하는 교수들이 별로 없다. 그래서, 한 1~2년 정도 더해보고 안 되면 그만둔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해부터 5년간 다시 100억원 지원이 결정됐습니다.

[연구팀 책임자 : 경제성의 가치를 넘어서는 환경의 가치, 산업과 연계되고 철학이 바뀌면 돈의 가치를 넘어서는 것 아닌가…]

인분 자원화 연구는 50년 전 부터 시작됐지만 아직 뚜렷한 성과는 없습니다.

이 연구 역시 예산낭비로 끝나지 않을지 우려가 나옵니다.

배승주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