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5656 0022018011342625656 04 0401001 5.18.4-RELEASE 2 중앙일보 0

하늘에서 떨어진 넙치에 맞은 남성 ‘날벼락’

글자크기
뉴질랜드에서 한 남성이 야외 수영장에서 휴식을 취하다 하늘에서 떨어진 물고기에 머리를 맞았다. 마른하늘에 날벼락 같은 상황이 실제로 일어났다

중앙일보

[사진 www.nzherald.co.nz]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헤럴드에 따르면 러셀 호그라는 남성은 이날 오후 오클랜드 시내에 있는 파낼 배스 수영장 스파 풀에 들어가 휴식을 취하다 갑자기 하늘에서 떨어진 커다란 넙치에 머리를 맞았다.

호그는 한쪽 머리를 강하게 때리는 느낌이 들었다며 처음에는 누군가 자신에게 뭔가를 던진 것으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의 눈에는 곧 스파 풀 바닥으로 떨어지는 검은 물체가 눈에 띄었다.

손을 뻗어 건져 올려보니 아직도 완전히 죽지 않은 커다란 넙치였다.

중앙일보

[사진 www.nzherald.co.nz]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주변에 있던 사람들도 서로를 쳐다보며 ‘도대체 무엇이 떨어진 거냐’며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이 생각할 수 있는 가능성은 딱 한 가지가 있다며 그것은 넙치를 물고 하늘 높이 날아가던 새가 떨어뜨렸을 것이라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주 높은 데서 굉장한 힘으로 떨어졌다”며 시내 야외 수영장에 갈 때 반쯤 살아 있는 넙치를 들고 가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래서 호그는 갈매기에게 먹이로 주려고 벽에 놓아두었다. “몇 마리가 와서 넙치를 옮기려 했지만 하지 못했다”며 “분명 미션 베이에서 날아온 왜가리나 학 같은 큰 새가 물고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