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5594 0412018011342625594 06 0601001 5.17.10-RELEASE 41 뉴스웨이 0

이세돌 9단, 커제 9단에 설욕…1집 반 승리

글자크기
뉴스웨이

13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 직전 이세돌과 커제가 악수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스웨이 한재희 기자]

이세돌 9단이 중국 9단과의 경기에서 승리했다.

이세돌 9단은 13일 제주도 해비치호텔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커제 9단에게 293수 만에 흑 1집 반 승을 거뒀다.

이세돌 9단은 경기 후 “초반에는 나쁘지 않은 출발이었는데 중반에 실수해서 계속 좋지 않았다. 그다음에는 힘든 바둑이었는데 커제가 양보를 해준 것 같다”고 총평했다.

한국과 중국의 간판 기사인 이세돌·커제 9단은 알파고와 직접 맞선 '유이(唯二)'한 기사로 유명하다. 알파고 대결 이후 둘 간의 첫 만남이어서 어떤 경기를 펼칠지 큰 관심을 모았다.

이번 대국은 이세돌 9단과 커제 9단의 14번째 맞대결로, 이전까지 이세돌 9단은 공식 전적에서 3승 10패, 승률 23.08%로 커제 9단에게 크게 밀리고 있다.

이날 승리로 이세돌 9단과 커제 9단과의 상대 전적은 4승10패가 됐다.

이날 대국 전 개막식에서 “커제 9단에게 많은 빚을 지고 있는데, 그 빚을 조금이나마 갚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각오를 다졌던 이세돌 9단은 “조금씩 갚아나겠다고 말했는데 커제 9단이 오늘처럼 양보해줄지 잘 모르겠다”고 다시 한 번 몸을 낮췄다.

이세돌 9단은 “좋은 기사와 바둑을 두는 것은 정말 좋다. 이렇게 특색 있는 대국이어서 더욱 기분이 좋았다”며 “다음에도 이런 자리에서 초청해준다면 응하겠다”며 커제 9단과 다시 맞대결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이세돌 9단은 우승 상금 3000만원과 현대자동차 소형 SUV ‘코나’, 커제 9단은 준우승 상금 1000만원을 받았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