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5294 1092018011342625294 05 0501001 5.18.11-RELEASE 109 KBS 0

이세돌 완벽 ‘설욕’…숙적 커제 9단 역전승으로 제압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세돌 9단이 '홈' 제주도로 '숙적' 커제 9단을 불러들여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이세돌 9단은 오늘(13일) 제주도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커제 9단에게 293수 만에 흑 1집 반 승을 거뒀다.

이날도 이세돌 9단은 초반부터 좋은 흐름을 탔다. 돌가리기로 흑을 잡은 이세돌 9단은 먼저 전투를 걸며 주도권을 가져갔다. 그러나 커제 9단이 반격하며 팽팽한 바둑이 됐다.

잘 막아내던 이세돌 9단은 우변으로 넘어가는 흑 117수에서 큰 실수를 했다. 하지만 이 9단은 특유의 '흔들기'를 구사하며 대혼전을 만든 후 끝내 역전에 성공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국은 이세돌 9단과 커제 9단의 14번째 맞대결로 이전까지 이세돌 9단은 커제 9단에게 상대전적 3승 10패로 크게 밀렸다.

때문에 이세돌 9단은 설욕에 대한 의지가 강했는데, 개막식에서도 "커제에게 빚이 많다. 그 빚을 조금이나마 갚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장 해설자로 나선 김성룡 9단은 "이세돌 9단이 오늘만큼 재밌게 바둑을 둔 적이 없었다. 승률 그래프가 위에서 아래로 급격히 떨어지다가 다시 올라갔다"며 또 하나의 드라마를 쓴 이세돌 9단에게 박수를 보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양지우기자 (yangjiw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