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5251 0182018011342625251 05 0508002 5.17.10-RELEASE 18 매일경제 0

중앙대 OB팀, 올스타전 3X3 최강전 우승…한양대 준우승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학생) 황석조 기자] 프로 선수들이 펼치는 색다른 농구대결. OB들의 자존심을 중앙대가 챙겼다.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는 2017-18 프로농구 올스타전 KBL 3X3 대학 OB 최강전이 열렸다. 올스타전을 하루 앞둔 전야제 행사. 프로 선수들이 과거 대학시절 OB 멤버가 돼 오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채택 된 3X3 시합에 참가해 추억과 재미를 안겼다.

중앙대, 연세대, 고려대, 경희대, 한양대, 동국대, 건국대, 단국대, 상명대, 명지대, 성균관대, 조선대까지 총 12개 학교의 OB선수로 분한 프로선수들은 12강 예선부터 차근차근 경기를 치른 가운데 최종 우승은 중앙대가 차지했다.

매일경제

김주성이 중심이 된 중앙대 OB팀이 2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올스타전 3X3 대회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BL 제공


예선부터 이변이 속출한 가운데 강력한 우승후보 연세대 고려대가 4강에도 오르지 못했고 중앙대와 한양대, 단국대 그리고 경희대가 4강을 차지했다. 이어진 토너먼트에서는 중앙대와 한양대가 승리해 최종 결승에 올랐고 마지막 결승전서 중앙대가 한양대를 21-12로 여유있게 제치고 우승했다.

프로 경기와는 다소 다름에도 결승전 답게 긴박하고 팽패한 경기력을 펼쳐졌다. 중앙대는 베테랑 김주성(DB)을 필두로 함지훈(현대모비스), 강병현(KGC) 그리고 이대성(현대모비스)가 한 팀을 꾸렸는데 결승전서 3점슛이 연거푸 터지며 승기를 잡았다. 한양대도 분전했지만 경기분위기를 바꾸지 못했다.

우승팀 중앙대와 준우승팀 한양대는 각각 1000만원과 500만원을 모교 기부금을 전달하게 됐다.

hhssjj27@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