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5132 0122018011342625132 08 0801001 5.18.11-RELEASE 12 전자신문 0

TV출연한 오바마 "권력자들이 소셜미디어 조작"

글자크기
퇴임 1년 만에 TV에 출연한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미국 민주주의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넷플릭스에서 방영된 '토크쇼의 황제' 데이비드 레터맨 쇼 대담에 출연했다.

2년 8개월 만에 방송에 복귀한 레터맨 첫 토크쇼 게스트로서 퇴임 후 처음으로 방송에 얼굴을 드러낸 것이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치렀던 지난 2007년 대선전을 떠올리면서 “우리는 소셜미디어 초기 사용자이며 당시 22∼23세 젊은이와 자원봉사자에 의존했었다. 그들은 전적으로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통하고 있었다”며 “우리는 현대 역사상 가장 효과적인 정치 캠페인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만 우리는 권력자들이 그것 (소셜미디어)을 조작하고 선전전에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놓쳤다”고 덧붙였다.

끊임없는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윗' 사용을 겨냥한 언급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조성묵기자 csmook@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