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4760 0032018011342624760 02 0201001 5.18.16-RELEASE 3 연합뉴스 0

'박종철거리' 된 하숙집 골목…누나 "종철이 숨결 느껴져"

글자크기
연합뉴스

박종철 현판 만지는 누나 박은숙씨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3일 서울 관악구 대학5길 박종철 거리 선포식에서 박종철 열사의 누나 박은숙씨가 현판제막을 마치고 박 열사 현판을 만지고 있다. 2018.1.13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하나! 둘! 셋!" "와아!"

13일 오후 2시40분께 서울대 인근 관악구 대학5길 9 골목. 사회자의 구령 소리에 맞춰 참석자들이 함성을 지르며 노란색 끈을 잡아당기자 안경을 낀 다부진 얼굴의 20대 청년이 동판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동판에는 "6월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이하여 우리의 민주주의가 그대의 숭고한 희생 위에 세워진 것임을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귀와 함께 '박종철 열사(1965∼1987)'라는 이름이 선명하게 새겨져 있었다.

박 열사의 누나 박은숙씨는 모습을 드러낸 동판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가만히 한 손을 갖다 대고 쓰다듬었다. 박 열사의 서울대 선배인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원장은 누나 박씨의 등을 두드리며 위로했다.

좁은 골목길에 가득 모인 정치인, 지역 주민, 박 열사 기념사업회 관계자와 시민들 약 400명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노래 '그날이 오면'을 불렀다.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면/ 내 형제 그리운 얼굴들 그 아픈 추억도/ 아 짧았던 내 젊음도 헛된 꿈은 아니었으리"라는 가사를 담은 이 노래는 원래 전태일 열사의 추모곡이지만 박 열사가 생전에 좋아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합뉴스

인사말 하는 박은숙씨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3일 서울 관악구 대학5길에서 열린 박종철 거리 선포식에서 박종철 열사의 누나 박은숙씨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13 jjaeck9@yna.co.kr



이날 행사는 서울 관악구가 '6월항쟁 도화선'으로 불리는 박 열사의 대학시절 하숙집 앞 거리를 '박종철거리'로 명명하고자 개최한 선포식이다.

누나 박씨는 동판 제막식에 앞서 선포식 참석자들 앞에 서서 "종철이가 살던 길이나 한번 보려고 왔는데 그때와 너무 많이 변해 화려해졌다"며 "1987년에 이 길이 이런 모습이었다면 종철이가 새벽에 쥐도새도 모르게 끌려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종철이 숨결이 느껴지는 것 같다"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행사를 주최한 관악구의 유종필 구청장은 "박 열사는 우리의 아픈 역사이자 자랑스러운 역사의 시작"이라며 "녹두거리는 1987년 당시의 역사가 아로새겨진 곳"이라고 박종철거리 선포의 의미를 설명하고, 박 열사의 기념관을 조성하는 사업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1987년) 6월의 정신이 30년 뒤 지금까지 이어져 촛불혁명을 만들었다"며 "더 높은 민주주의를 위해 노력하자"고 독려했다.

행사장 앞에서는 김학규 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사무국장을 비롯한 사업회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박 열사가 숨진 용산구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달라는 청와대 청원에 힘을 보태달라며 유인물을 배포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박종철 거리 현판 제막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3일 서울 관악구 대학5길에서 열린 박종철 거리 선포식에서 참석자들이 박종철 거리를 알리는 현판을 제막하고 박수치고 있다. 2018.1.13 jjaeck9@yna.co.kr



comm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