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4729 0182018011342624729 02 0201001 5.18.7-RELEASE 18 매일경제 0

서울 성화봉송 시작…유명인사·시민들 한마음 동참

글자크기
13일 서울에서 나흘간 여정을 시작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이 시간이 흐를수록 열기를 더하고 있다.

성화는 오전 8시35분께 마포구 상암동 디지털매직스페이스에서 첫발을 뗐다. 눈발이 흩날리는 가운데에도 서울 상암동 디지털매직스페이스에는 많은 시민이 모여 나흘간 서울을 순례하는 성화봉송의 시작을 지켜봤다.

2014년 소치올림픽 예선에 참가한 프리스타일 스키선수 박희진씨가 첫 주자로 성화를 들고 뛰기 시작하자 시민들은 스마트폰을 꺼내 연신 사진을 찍었다. 성화의 불꽃은 이어 '토치 키스'를 통해 서울지역 두 번째 주자 최필용씨에게 전달됐다. 일반인인 최씨는 아내, 두 딸과 온 식구가 함께 뛰는 모습을 선보였다.

오전 9시께 눈을 맞으며 상암동 월드컵경기장 앞을 지난 성화는 '차붐'으로 불린 17번째 주자 차범근 전 감독에게 전달됐다. 일부 시민들은 출발지인 상암동부터 주자들을 응원하며 봉송구간을 계속 따라올 만큼 열의를 보이기도 했다.

인기 아이돌 멤버들이 봉송 주자를 맡은 구간은 팬미팅 현장을 방불케 할 만큼 열기가 뜨거웠다. 그룹 빅스 멤버 레오(본명 정택운)가 주자로 나서자 대구경 '대포' 렌즈를 장착한 카메라가 수십대 등장했다. 그룹 아이오아이(IOI) 출신 전소미가 등장한 서대문구 미동초 인근에도 팬들과 취재진이 몰려 경찰이 통제선을 유지하느라 애를 먹었다.

이밖에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와 다니엘 린드만, 부르고스 크리스티안이 주자로 나섰고, 스리랑카 출신 결혼이주여성 페라라 헬레세게 이레샤 딜라니씨도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과 함께 성화를 들고 달렸다.

서장훈 전 농구선수, 이상민 삼성썬더스 농구팀 감독, 정대세 축구선수, 양학선 체조선수, 평창올림픽 유치위원장을 지낸 조양호 한진 회장, 스켈레톤·봅슬레이 선수로 유명한 강광배 한국체육대 교수 등도 이날 주자로 참여한다.

성화는 이후 종로와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용산구 전쟁기념관 등을 거쳐 오후 6시30분께 광화문 광장에 도착하기까지 이날 총 28.3㎞를 달린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