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4726 0722018011342624726 03 0301001 5.17.10-RELEASE 72 JTBC 42183829

13월의 보너스냐, 폭탄이냐…'연말정산' 올해 달라진 점은?

글자크기

[앵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오는 15일 오전 8시부터 제공됩니다. '13월의 보너스'가 될 수 있지만, 반대로 세금폭탄이 될 수도 있어서 꼼꼼히 따져봐야 할 텐데요.

올해부터 달라진 점들을 송지혜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올해부터 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에서 교육비 중 학자금 대출 원리금 상환 자료나 초·중·고의 체험학습비, 신용카드 등으로 중고차를 구입한 자료 등이 추가로 제공됩니다.

중고자동차를 신용카드로 사거나 현금영수증을 발급받는 경우 구매금액의 10%가 소득공제 대상에 포함됩니다.

교육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초·중·고등학생의 체험학습비도 교육비 공제대상에 추가돼 1명당 30만원까지 교육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전통시장이나 대중교통에서 쓴 비용에 대한 소득공제율은 30%에서 40%로 커졌습니다.

둘째 이상의 자녀를 출산했거나 입양하면 돌려받을 수 있는 세금은 최대 40만원까지 더 늘어납니다.

둘째의 경우 세액공제액이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셋째는 30만원에서 70만원으로 대폭 늘어납니다.

난임 시술비 세액공제율도 기존15%에서 20%로 확대됐습니다.

월세액 세액공제 범위도 확대됩니다.

월세계약을 근로자가 아닌 배우자 명의로 해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고, 공제대상 주택 범위에 고시원도 추가됐습니다.

송지혜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