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4698 0252018011342624698 02 0204001 5.18.7-RELEASE 25 조선일보 0

검찰 출석한 'MB집사' 김백준, "국정원 특활비 받았나" 질문에…

글자크기
조선일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뉴시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13일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산·사생활까지 관리해 ‘집사’로 불렸던 최측근 인사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이 전 대통령에게도 국정원 특활비가 전달됐는지를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기획관은 이날 오후 2시15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했다. 그는 ‘국정원 특활비를 받은 것이냐’ ‘이 전 대통령 지시로 받은 것이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은 채,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는 말만 남기고 조사실로 올라갔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억원을 받은 혐의로 김 전 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그리고 김진모 전 비서관과 김희중 전 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두 사람은 13일 새벽까지 조사받은 다음 귀가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작비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김 전 기획관에게 전달된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2일 압수수색 당일 김 전 기획관을 불렀지만, 그는 불응했다.

검찰이 이 전 대통령 측근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특활비 일부가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는 정황이 나올 경우, 수사는 이 전 대통령으로 확대될 수 있다.

[송원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