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4655 0142018011342624655 04 0401001 5.18.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뱀이다”... 日 도심 속 '뱀 카페' 문 열어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사진=카페 ‘도쿄 스네이크 센트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아지, 고양이, 올빼미 카페에 이어 파충류인 뱀을 만질 수 있는 ‘뱀 카페’가 문을 열었다.

일본 도쿄 시부야에 뱀과 함께 음료를 마시거나 디저트를 먹을 수 있는 카페 ‘도쿄 스네이크 센트럴’이 오픈했다고 지난 8일 메트로가 보도했다.

이 카페는 정글 카펫 파이썬, 옥수수 뱀, 공 파이썬, 브라질 무지개 보아, 온두라스 우유뱀 등 총 20종의 25마리 뱀을 구비하고 있다. 이들 종 모두 독성이 없는 뱀 들이다.

열혈 파충류 애호가 이자 카페 사장인 히사미츠 카네코 씨는 ‘뱀을 좋아하거나 뱀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려는 사람을 위해 카페를 열었다”면서 “사람들이 뱀을 재미있고 우호적인 동물이란 걸 알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카페의 입장료는 우리돈 약 1100원이며 각종 음료를 주문할 수 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