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4543 0242018011342624543 08 0801001 5.18.4-RELEASE 24 이데일리 0

美공화당 의원들, 애플에 공개질의서 추가 발송..압박수위 높여

글자크기

하원의원 4명, 12일 팀 쿡에 공개질의서 발송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미 공화당 의원들이 구형 아이폰에 대한 고의적 성능 저하와 관련, 애플에 공개질의서를 잇따라 보내면서 미 의회가 직접 행동에 나설지 여부가 주목된다.

12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그렉 월든 에너지상업위원회 위원장을 포함한 공화당 소속 하원의원 4명은 해당 이슈와 관련해 공개질의서를 발송, 팀 쿡 애플 CEO에게 답변을 요구했다.

서한의 전문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최근 스위스 애플스토어에서 배터리 과열에 따른 대피 소동에 대한 해명요구도 함께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이에 대해 즉각 대응하지 않고 있다.

지난 9일 존 튠 미 상원 상무위원회 위원장도 쿡 CEO에게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제한한 목적 외에도 왜 무료로 배터리를 교체해주지 않는지 등에 대해 답변을 요구하는 공개질의서를 발송했다. 당시 튠 위원장은 “애플이 내놓은 해결책은 무료로 배터리 교체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일부 소비자들의 추가적인 비판을 불러왔다”고 지적했다.

애플은 지난해 12월20일 아이폰이 예기치않게 꺼지는 현상을 막기 위해 의도적으로 구형 아이폰의 속도를 느려지게 만들었다는 점을 인정했다. 이후 비난이 거세지자 12월28일 공식 사과하는 한편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79달러를 29달러로 낮춘다는 내용의 보상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미 의회는 애플의 소극적인 이슈 대응에 대해 직접 조사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느끼는지 여부 등에 대해 아직까지 언급하지 않고 있다.

앞서 프랑스 검찰은 애플의 고의적인 구형 아이폰 성능 저하와 관련해 지난 5일부터 수사에 들어갔다. 이는 현지 소비자단체 ‘계획적진부화반대(HOP)’가 해당 문제와 관련해 고소한 데 따른 것이다. 프랑스는 고의로 제품 수명을 단축시키는 업체에 연매출의 5%까지 벌금을 부과하고 경영진을 징역 2년까지 처벌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