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4305 0772018011342624305 06 0601001 5.17.10-RELEASE 77 텐아시아 0

"착하기만 하다고?"… ‘절찬상영중’이 우리에게 던진 물음

글자크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텐아시아

‘절찬상영중’ 포스터 / 사진제공=KBS2

착한 예능 KBS2 ‘절찬상영중’이 우리에게 던진 물음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지난 9일 2018년 ‘절찬상영중-철부지 브로망스’(이하 ‘절찬상영중’)이 첫 방송을 내보냈다.

직접 멤버를 구성할 만큼 친화력 넘치는 맏형 성동일,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한 고블리 고창석, 몰랐던 예능감을 보여준 이준혁, 싹싹하고 귀여운 막내 이성경까지 배우로 구성된 네 멤버들은 ‘절찬상영중’ 첫 회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가장 시청자의 반향을 이끌어낸 것은 ‘절찬상영중’ 프로그램 자체가 지닌 특별하고 의미 있는 메시지였다. 배우들이 직접 영화 불모지를 찾아가 야외극장을 만들어 영화를 상영한다는 프로그램 기획의도에 호평이 이어졌다. 덕분에 ‘절찬상영중’은 첫 방송 만에 눈 여겨 봐야 할 ‘착한 예능’으로 꼽히게 됐다.

성동일, 고창석, 이준혁, 이성경 네 배우들도 이 같은 ‘절찬상영중’의 색깔과 의도에 맞게 여정을 보냈다. 시장을 방문해 지역 음식을 경험했다. 또 작지만 직접 구매한 음식을 여정 동안 신세지게 될 집의 어르신들과 나누어 먹으며 소탈하게 소통했다. 뿐만 아니라 영화 상영을 홍보하기 위해 직접 집집마다 찾아가, 동네 주민들과 편안하게 대화를 나눴다.

착한 예능 ‘절찬상영중’의 따뜻한 면모가 가장 많이 드러난 것은 1회 방송이 끝날 무렵 공개된 단양군 애곡리 주민들의 인터뷰였다. 수 십 년 전 본 영화를 가슴 한 켠에 추억으로 품고 사는 어르신들, 쉽사리 영화를 보러 갈 수 없기에 더 소중한 그 추억이 주민들의 인터뷰를 통해 고스란히 보여진 것이다. 이들에게 ‘영화’라는 콘텐츠를 선물하는 것이 작지만 얼마나 따뜻하고 의미 있는 추억이 될 것인지, 이를 통해 네 배우들은 어떤 감동을 얻을지 단번에 알 수 있었다는 반응이다.

이제 단 1회가 방송됐을 뿐이다. 하지만 ‘절찬상영중’은 착한 예능이라는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시청자에게 뚜렷하게 각인시켰다. 여기에 단순히 착하기만 한 것이 아니라, 진짜라서 더 공감되고 더 의미 있는 소통과 힐링까지 담았다. 그 중심에 ‘영화’라는 매개체가 자리하고 있다. 네 배우가 안겨준 웃음, 의외의 케미, 그보다 더 뭉클한 감동, 메시지가 있기에 ‘절찬상영중’의 다음 개봉일이 기다려진다.

‘절찬상영중-철부지 브로망스’는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