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3737 0562018011342623737 04 0402002 5.17.10-RELEASE 56 세계일보 0

서리 쓰고 5㎞ 등교한 中 '눈송이 소년'…성금 3억 둘러싸고 논란

글자크기
머리에 서리가 내린 채로 등교해 친구들에게 웃음을 안겼던 중국의 8살 초등학생 사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낸 가운데 누리꾼들이 소년을 돕고 싶다며 성금을 보내온 것으로 밝혀졌다.

현지 복지단체가 모인 성금으로 같은 학교에 다니는 다른 학생들까지 도울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예상치 못한 문제가 생겼다. 일각에서 소년을 도우려 돈을 보낸 거지 다른 이를 도우려 그랬다는 게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된 거다.

소년만이 아니라 비슷한 처지의 다른 아이들도 돕고 싶어 한 사람이 있었다는 게 단체 설명이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 등 외신들에 따르면 윈난(雲南) 성 자오퉁(昭通) 시 루뎬(魯甸) 현에 사는 왕푸만(8)군이 앞선 8일 1시간 동안 약 5km를 걸어 등교했다. 이날 아침 기온은 영하 9℃였다.

교실에 들어선 왕군을 본 학생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추운 날 먼 거리를 걸어 등교하느라 머리에 앉은 서리 때문에 소년이 눈사람처럼 보여서다. 외신들은 왕군을 가리켜 ‘눈송이 소년’이라고도 불렀다.

세계일보

중국 인민망 홈페이지 캡처.


왕군의 가정형편은 좋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 속 왕군은 겨울옷이라고 하기는 너무 얇은 옷차림을 한 채 머리와 눈썹은 온통 하얗게 변했고, 볼도 빨갛게 상기됐다. 왕군은 도시로 돈을 벌러 나간 농민공 자녀인 ‘류수아동(留守兒童)’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류수아동은 무려 61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왕군은 누나, 할머니와 함께 낡은 집에서 살고 있다. 돈이 없어 주로 밥과 채소로 끼니를 때운다고 이웃은 전했다. 난방 기구도 없어 장작을 태워 온기를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왕군은 타지에 나간 부모를 만나는 게 소원이다.

사연을 안 네티즌들이 윈난 성의 한 복지단체에 돈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십시일반 모인 돈은 무려 216만위안(약 3억5600만원)에 달했다.

그런데 단체가 돈을 왕군 뿐만 아니라 같은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에게도 혜택이 돌아가도록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져 예상치 못한 논란이 불거졌다.

한 사람당 500위안(약 8만3000원)이 돌아가도록 한다는 게 해당 단체의 계획인데, 이를 안 몇몇 네티즌들이 “왕군을 도우려 돈을 보낸 거지 다른 아이들을 위한 돈이 아니다”라고 주장을 제기했다.

기부금 분배 사항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단체가 밝혔지만, 일각에서는 누군가 돈을 빼돌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다.

단체 관계자는 “모든 돈이 왕군을 위해 보내진 것은 아니다”라며 “왕군과 비슷한 처지에 있는 같은 학교 학생들을 돕고 싶다고 한 사람들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