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3635 0562018011342623635 01 0101001 5.17.14-RELEASE 56 세계일보 0

[뉴스 인사이드] 예측 결과 번번이 빗나가…‘여론조사의 굴욕’ 이번엔?

글자크기

“안심번호제 적용… 적중률 높아질 듯”

세계일보

역대 지방선거 여론조사가 번번히 빗나가며 여론조사 기관들은 굴욕을 당해왔다. 지방선거 여론조사가 실제 선거 결과와 크게 달랐던 이유로는 예측 변수 증가, 조사기법 문제 등이 꼽힌다.

2010년 5회 지방선거에서 여론조사기관들은 큰 낭패를 봤다. 투표 결과가 여론조사와 정반대로 나왔기 때문이다. 서울시장 선거의 경우 여론조사 공표 금지기간 직전 실시한 방송3사 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 오세훈 후보가 50.4%로 민주당 한명숙 후보(32.6%)를 넉넉하게 앞섰지만, 실제 투표에서는 오 후보 47.4%, 한 후보 46.8%의 초접전이었다. 인천시장의 경우도 방송 3사 여론조사에서는 한나라당 안상수 후보 우세였지만 실제 투표에선 민주당 송영길 후보가 승리했다. 당시 여론조사와 실제 투표 간 불일치는 조사기법 문제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휴대전화 보급으로 집전화를 쓰지 않는 인구가 증가했지만, 유선전화 100% 여론조사를 실시하며 민의가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여론조사 기관들은 이 같은 점을 보완해 4년 뒤 2014년 지방선거 여론조사에서는 좀 더 나은 적중률을 보였다.

하지만 2014년 지방선거에서도 오류가 발생했다. 부산시장 선거의 경우 여론조사 공표 금지기간 직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무소속 오거돈 후보가 승리하는 것으로 예측됐지만 실제 투표결과는 새누리당 서병수 후보의 승리로 끝났다.

전문가들은 지방선거는 특유의 변수가 워낙 많아 예측이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11일 통화에서 “지방선거는 광역자치단체장뿐 아니라 교육감,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등 작은 단위 선거도 같이 치러지면서 선거 간 영향을 미치는 변수가 워낙 많다”고 설명했다.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올 6월 지방선거의 경우 ‘휴대전화 안심번호제’ 도입과 같은 제도 개선을 통해 여론조사 적중률이 전보다 나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휴대전화 소지자 거주지를 명확히 알 수 있게 하는 안심번호제는 지난해 2월부터 도입됐고 지난 19대 대선에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서 두 번째로 시행된다.

이도형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