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3497 0042018011342623497 02 0201001 5.17.14-RELEASE 4 YTN 0

4cm 눈에 또 마비된 제주공항...체류객 지원은 '무난'

글자크기

[앵커]
지난 11일 제주공항에 4cm 안팎의 눈이 내리면서 활주로가 3차례나 폐쇄돼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죠.

적은 적설량에 활주로가 잇따라 폐쇄되면서 제설 능력이 부족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체류객들을 위한 조치는 비교적 무난했다고 평가되고 있습니다.

유종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파와 폭설이 몰아친 지난 11일 제주공항.

강한 바람과 함께 하루 동안 4cm 안팎의 눈이 쌓이면서 활주로가 3차례나 폐쇄됐습니다.

비교적 적은 적설량에 비해 활주로 폐쇄가 잇따른 것에 대해 제설 능력이 부족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10여 대의 제설 장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13cm의 폭설로 42시간이나 활주로를 닫아야 했던 2년 전과 비교해 장비 보강은 미비한 실정입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는 제설 능력 부족이 아니라 제주공항의 시설 구조와 기상 조건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제주공항은 김포와 김해 공항과는 달리 활주로가 1개이므로 강설로 활주로 결빙이 발생하면 제설 작업을 위해 활주로 폐쇄가 수반된다"고 주장했습니다.

활주로 폐쇄에 따른 수송객 차질에 비교하면 체류객 대책은 비교적 무난했다는 평가입니다.

제주도는 2년 전 제주공항 사태를 계기로 체류객 지원 메뉴얼을 마련해 운용했습니다.

매트리스와 모포 등을 사전에 충분히 확보해 나눠 주고 의료와 숙박 안내 등을 지원했습니다.

또 항공사들의 안내 문자 서비스도 도움이 됐습니다.

이 때문에 수천 명의 체류객이 발생했지만 큰 혼란 없이 심야 시간 체류객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

[문경종 / 제주도 재난담당 : 2016년 1월 기록적인 폭설로 제주공항이 마비된 아픈 경험을 바탕으로 관계기관과 협약을 체결해서 발 빠르게 폭설에 대처할 수 있었습니다.]

체류객에 대한 대비가 점차 나아지고 있는 만큼 활주로 제설 능력도 제대로 갖추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유종민[yoojm@ytn.co.kr]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