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3383 1112018011342623383 02 0201001 5.18.12-RELEASE 111 서울경제 0

검찰, '국정원 특활비 의혹' 김백준 오늘 오후 소환 통보

글자크기
서울경제
걸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백준(사진)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다시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13일 “전날 소환에 응하지 않은 김 전 총무기획관을 오늘 오후 2시 다시 소환통보했다”고 밝혔다.

김 전 기획관은 MB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릴 정도로 최측근 인물로 분류되는 김 전 기획관은 MB 정부 출범 초기인 2008년부터 근무하다가 2012년 개인비리 혐의가 드러나 물러났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게 5억원 이상의 국정원 자금이 건너갔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12일 오전 이들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세 사람 모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지만 김 전 기획관은 끝내 불응했다. 김 전 실장과 김 전 비서관은 검찰에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고 이날 새벽 귀가했다.

김 전 기획관이 이날 소환해 응할 경우 검찰은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경위와 용처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또 이 과정에 이 전 대통령 등 ‘윗선’이 개입했는지 등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신다은기자 down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