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1987 0322018011342621987 08 0801001 5.18.11-RELEASE 32 IT조선 0

혁신상 수상작에서 이색 제품까지…CES 2018 '눈도장' 베스트 10

글자크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8'이 4일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12일(이하 현지시각) 폐막했다.

이번 CES 2018은 1년에 몇 차례밖에 비가 오지 않는 라스베이거스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개막일부터 심상찮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개막 2일 차인 10일에는 주 전시장인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가 두 시간쯤 정전으로 전시가 중단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여러 해프닝에도 불구하고 CES 2018에 전시된 최신 IT 기술의 향연은 전 세계에서 몰려든 18만명이 넘는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만했다. 이번에 최초 공개된 혁신 기술을 비롯해 작지만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관람객의 눈도장을 제대로 받은 스타트업의 제품까지 CES 2018에서 놓쳐선 안 될 베스트 제품 10가지를 꼽아봤다.

◆ 벽 전체를 TV로… 삼성전자 146인치 마이크로 LED TV '더 월'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한 146인치 모듈러 TV '더 월'은 월스트리트저널(WSJ),리뷰드닷컴,BGR,씨넷 등 주요 외신이 앞다퉈 CES 2018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했다. 마이크로 LED는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특성과 함께 크기와 형태를 자유롭게 만들 수 있어 기존 액정표시장치(LCD)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이후 차세대 TV 소재로 평가받는다.

IT조선

WSJ는 더 월을 비중 있게 다루면서 "벽 전체를 TV로 바꿀 준비가 돼 있느냐"라고 소개했고, 리뷰드닷컴은 "완전히 미친 콘셉트로 정말 멋진 TV를 구현했다"고 평가했다. BGR도 "더 월은 의심의 여지 없이 세계 1위 TV 제조 업체가 만들어낸 가장 인상적인 제품 중 하나다"라고 소개했다.

◆ 둘둘 마는 TV가 현실로…LG디스플레이 65인치 '롤러블' 디스플레이

돌돌 말았다 펴지는 LG디스플레이 롤러블(두루마리형) OLED 디스플레이도 최고의 제품으로 꼽혔다. 이 제품은 완전히 다 폈을 경우 16대9 화면비의 65인치 UHD TV로 변신한다. 디스플레이를 펴는 정도에 따라 영화 감상에 최적인 21대9 화면비가 되기도 하고, 사진이나 시간, 날짜 표기 등 생활 속 다양한 정보를 띄울 수 있는 디스플레이로 변신한다.



▲LG디스플레이가 CES 2018 고객사 전용 특별 전시관에서 선보인 65인치 UHD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 / 촬영=노동균, 편집=이재범

WSJ는 "어떤 사람들은 (더 월처럼) TV가 벽을 다 덮기를 바라지만, LG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TV를 사용하지 않는 때에 숨기고 싶은 사람의 꿈을 이룬 제품이다"라고 설명했다.

◆ 관람객 귀여움 한몸에…소니 로봇 강아지 '아이보'

CES 2018 관람객의 가장 큰 주목을 받은 것은 소니 로봇 강아지 '아이보'였다. OLED로 제작된 양 눈은 사용자를 보는 듯 움직이며, 입과 귀 동작을 조합해 강아지 표정까지 재현한다. 꼬리와 발을 비롯해 22곳에 모터가 적용돼 엎드리기,앉기,웅크리기 등 실제 강아지와 흡사하게 움직인다.

IT조선

아이보의 두뇌는 퀄컴 스냅드래곤 820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인공지능 엔진으로 구성돼 사용자의 음성을 알아듣고 반응한다. 사람이 '사진 찍어'라고 명령하거나 아이보가 흥미를 느끼는 경우 사진을 촬영하고, 이 사진은 앨범에 자동 저장한다. 축적한 데이터는 클라우드로 저장돼 아이보 학습에 사용된다.

이 제품은 14일 일본 시장에서 우선 판매되며 가격은 19만8000엔(198만원)이다. 월 정액제에 가입해 구입하는 방법도 있다.

◆ 초당 30조회 연산…엔비디아 자율주행 시스템 '자비에'

최근 CES에서 가장 주목받는 이슈 중 하나는 단연 자율주행차다. 자율주행차는 자동차 설계 기술은 물론 인공지능(AI)과 같은 최첨단 IT 기술의 총아로 평가받는다. AI 컴퓨팅 기업 엔비디아가 선보인 '자비에'는 자율주행차를 위한 AI 기능 구현을 위해 90억개 이상의 트랜지스터로 구성된 가장 복잡한 시스템온칩(SoC)으로 CES 2018에서 주목받았다.

IT조선

30와트(W) 전력으로 초당 30조회의 작업을 처리할 수 있어 이전 세대 플랫폼 대비 에너지 효율이 15배 뛰어나다. 이런 성능을 자동차 번호판보다 작은 보드로 구현해 현재 자율주행차에 사용되는 트렁크를 가득 채우는 크기의 컴퓨팅 기어를 대신할 수 있다. 2018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다.

◆ '올웨이즈 온' 스마트폰 DNA를 PC에…레노버 '믹스630'

세계 최대 통신 칩 제조 업체 퀄컴의 모바일 프로세서 '스냅드래곤'이 들어간 노트북도 화제였다. 레노버 '믹스630'는 2017년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주로 탑재된 퀄컴 스냅드래곤835를 탑재한 투인원 노트북이다.

IT조선

믹스630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10S을 운영체제(OS)로 탑재해 기존 컴퓨터와 같은 사용 환경을 제공하면서도 성능 대비 전력 효율이 뛰어난 모바일용 칩셋을 탑재한 만큼 최대 20시간의 배터리 수명을 자랑한다. 일반 와이파이보다 최대 7배 빠른 4G LTE를 지원해 스마트폰처럼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에 접속한 상태를 유지하는 '올웨이즈 온' PC를 구현했다.

◆ 아이에게 동화 읽어주고 함께 놀아주고…링 '루카'

CES 2018에는 중국 로봇 기업의 약진이 돋보였다. 다양한 로봇이 눈길을 끌었지만, 그중에서도 링(Ling)의 아동용 로봇 '루카'는 부엉이를 본뜬 귀여운 외모로 관람객의 발길을 붙잡았다. 루카는 앞에 놓인 동화책을 스스로 인식해 아이가 쉽고 재미있게 이야기를 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동화 읽어주는 로봇이다.



▲중국 스타트업 링(Ling)이 CES 2018에서 선보인 동화 읽어주는 로봇 '루카'. / 노동균 기자

루카는 동화 읽어주는 기능 외에도 특유의 큰 눈을 이용한 다양한 반응형 동작으로 아이의 흥미를 끈다. 배를 쓰다듬으면 가렵다는 듯 키득거리는 소리를 내기도 하고, 루카를 잡고 흔들면 두 눈에서 다양한 사물 그림이 빙글빙글 돌다가 멈추면서 자연스럽게 해당 사물에 대한 단어를 익힐 수 있도록 도와준다.

◆ 뇌파 분석 기술 접목한 웨어러블 헤드셋…룩시드랩스 '룩시드 VR'

2016년 삼성전자, 2017년 구글에 이어 CES 2018 가상현실(VR) 부문에서 한 국내 스타트업이 혁신상을 받아 눈길을 끈다. 주인공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와 SK가 공동 육성한 룩시드랩스. 창업 3년째인 룩시드랩스는 세계 최초로 VR에 뇌파 분석 기술을 접목한 웨어러블 헤드셋 '룩시드 VR'로 CES 개막 전 사전 행사인 'CES 언베일드 라스베이거스'에서부터 큰 시선을 끌었다.

IT조선

이 제품은 사용자 뇌파, 동공, 시선 정보를 측정해 스트레스, 선호도, 몰입도 등을 파악한다. 개인인지 상태를 머신러닝(기계학습) 기술을 활용해 분석하고 결과를 시각화해 보여준다. 룩시드 VR은 향후 헬스케어 분야를 비롯해 교육, 시장조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 대세는 '뷰티테크'…그날그날의 피부 상태 알려주는 '하이미러'

IT 기술과 미용을 접목한 '뷰티테크' 관련 제품도 CES 2018 관람객을 시선을 사로잡았다. 뷰티테크 제품을 전시한 부스는 여성은 물론 남성 관람객의 발길도 끊이지 않았다. 이 중 대만 스타트업 하이미러가 선보인 '하이미러'는 사용자 피부 상태를 파악하는 카메라와 피부 분석 엔진을 바탕으로 문제점과 개선점을 알려주는 제품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대만 스타트업 하이미러가 CES 2018에서 선보인 뷰티테크 제품 '하이미러'. / 노동균 기자

하이미러는 평소에는 거울과 같은 모습이지만, 작동시키면 태블릿처럼 쓸 수 있다. 화장할 때 기기를 조작하려면 손이 더럽혀질 수 있기 때문에 동작 인식 센서로 손을 휘저으면 반응하는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채택했다. 카메라로 사용자 얼굴을 촬영하면 피부톤, 주름, 모공, 주근깨, 홍반, 다크서클 등 그날그날의 피부 상태를 측정해 알려준다. 축적된 사용자 피부 데이터를 바탕으로 피부관리 팁을 제공한다.

◆ 난 손가락으로 통화한다…이놈들연구소 '시그널'

손끝을 귀에 대기만 하면 소리가 들리는 신개념 통화 기기도 CES 2018에 등장했다. 삼성전자 C랩에서 스핀오프한 이놈들연구소는 시계를 찬 손의 손가락을 귀에 대는 것만으로 편리하게 통화할 수 있는 '시그널(Sgnl)'을 선보였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고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2012년 12월부터 도입한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으로, 현재까지 200여개의 아이디어를 발굴했다.

IT조선

시그널은 음성 신호를 진동으로 변환해주는 시곗줄이다. 시곗줄에서 변환된 진동이 손으로 전달되고, 손끝을 귀에 대면 소리가 들리는 원리다. 프라이버시 걱정 없이 통화할 수 있고, 핀으로 시곗줄을 연결하는 형태면 어떤 시계라도 사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시그널은 스타트업 전문 펀딩 사이트를 통해 200만달러(21억원)이 넘는 크라우드 펀딩을 유치하기도 했다.

◆ "알렉사 비켜"…구글의 AI 정복 야심 '구글 어시스턴트'

AI 음성인식 플랫폼 대결도 CES 2018의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 중 하나였다. 작년 CES에서는 아마존 알렉사가 가전, 자동차, 액세서리 분야를 휩쓸었다면 올해의 주인공은 단연 구글이었다. 구글은 CES 2018 기간 동안 라스베이거스 전체에 구글 어시스턴트를 알리는 '헤이 구글' 광고를 내걸었다. 구글 부스는 CES 2018 개막 첫날 비록 비로 인해 문을 열지 못했지만, 비가 개인 다음 날 수많은 관람객으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IT조선

구글의 야심은 구글 어시스턴트로 스마트폰을 넘어 모든 일상을 제어하는 것이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전구에서부터 플러스, 스위치, 도어락 등 사소한 아이템은 물론 스피커, 밥솥, 커피메이커, 세탁기, 냉장고 등 가전과 자동차까지 총망라한 생태계 확장을 꿈꾼다. 구글이 부스에 마련한 미래 도시 모형은 AI와 접목한 '스마트 시티'의 단면을 잘 보여준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CES 2018 어디에나 있었다.

IT조선 노동균 기자 saferoh@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