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1429 0372018011342621429 02 0201001 5.18.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10~20대는 ‘연애운’, 30대는 ‘재물운’ 주로 본다

글자크기
-10~30대 90% “운세 본 경험 있다”



[헤럴드경제=윤호 기자]10~30대 90%는 신년맞이 사주풀이 등 운세를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대와 20대의 경우 연애운을, 30대의 경우 재물운을 주로 봤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은 지난달 21~29일 전국 10~30대 회원 1608명을 대상으로 ‘운세’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따르면 10명 중 9명이 운세를 본 경험이 있었으며, 빈도별로는 “일년에 한 번(25.5%)”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반년에 한 번(25.1%)”, “일주일에 한 번(13.3%)”, “한 달에 한 번(13.3%)”, “한 달에 두세번(12%)” 순으로 답변했다. “매일”이라는 응답자도 전체의 10.8%에 달했다.

선호 점술로는 “사주풀이(35.2%)”와 “타로점(24.7%)”이 각각 1,2위로 뽑혔으며, “별자리 운세(14.1%)”, “띠별 운세(12.6%)”, “궁합(4.3%)”, “토정비결(4.1%)”, “손금(2.8%)”, “관상(2.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20대와 30대는 “사주풀이(20대 36.1%, 30대 49.2%)”, 10대는 “타로점(31.5%)”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관심 운세는 연령별로 차이가 있었는데, 10대와 20대의 경우 “연애운(10대 46.5%, 20대 41.5%)”을, 30대의 경우 “재물운(69.7%)”을 주로 본다고 말했다. 응답자들은 이외에 취업운, 학업운 등에 관심을 보였다.

운세를 보는 이유에 대해서는 10~30대 응답자의 42.7%가 “막연한 호기심에”, 22.9%가 “미래가 불안해 위안을 얻으려고”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스트레스와 고민을 덜기 위해(13.2%)”, “타인의 마음이나 미래를 알아보기 위해(8.3%)”, “시간을 때우기 위해(6.1%)”, “한 번 봤더니 너무 잘 맞아서(5.6%)”, “지인의 권유로(1.2%)” 등이 뒤를 있었다.

운세 결과를 얼마나 신뢰하는지에 대해서는 “20%~40%신뢰(31.5%)”, “40%~60%신뢰(29.1%)”, “10%이내(17.2%)”, “60%~80%신뢰(15.4%)”, “80%이상(6.7%)” 순으로 답변했다.

youknow@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