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0818 0912018011342620818 01 0101001 5.17.10-RELEASE 91 더팩트 0

[TF초점] 바른정당에 문 닫았던 홍준표, 태도 바꾼 이유는?

글자크기
더팩트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에 부정적이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최근 태도를 바꾼 듯한 모습이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절대 돌아올 수 없는 인물'이라 했던 남경필 지사에 "돌아 오라"…지방선거 카드 없자 전략 수정?

[더팩트ㅣ국회=이원석 기자] 바른정당을 향해 "이제 문을 닫는다"고 했던 홍준표 대표가 최근 전략을 바꾼 모습이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절대 한국당으로 돌아올 수 없는 인물'이라고 지적했던 남경필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도 "통화해서 오라고 했다"고 직접 밝혔다. 정치권에선 홍 대표의 이러한 '전략 수정'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분석을 내놓는다.

홍 대표는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남 지사 등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에 대해 부정적이었다. 남 지사에 대해선 한국당에 돌아오더라도 공천은 줄 수 없다며 선을 긋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홍 대표의 태도는 사뭇 달라 보인다. 홍 대표는 지난 11일 청주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 인사말을 통해 직접 남 지사와 통화한 내용을 밝혔다. 홍 대표는 '(남 지사에게) 언제 오나'라고 물었고 남 지사는 '주말경에 갑니다'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내가 (남 지사에게) 오라고 했다"며 남 지사의 복당을 받아줄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더팩트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지난 9일 바른정당에서 탈당했다. 그는 조만간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할 것으로 전해진다. /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그는 "또 한 분의 광역단체장도 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치권에선 이 '한 분'이 원희룡 제주도지사일 것으로 보고 있다. 원 지사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통합에 반대하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혀왔기 때문이다.

홍 대표의 이러한 '전략 수정'과 관련 한 정치권 관계자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홍 대표는 지방선거에서 새로운 후보군을 발굴하려고 했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며 "특히 남 지사 같은 경우엔 경기도지사 후보로 나서면 경쟁력이 있는데 처음엔 그걸 마다했다가 따로 카드가 없자 태도를 바꾼 것으로 추측된다"고 견해를 밝혔다.

한 바른정당 관계자 역시 통화에서 "처음에는 한국당이 우리 없이도 지방선거를 치를 수 있다고 생각했다가 별다른 수가 없자 우리 의원들을 끌어드리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당의 태도가 완전히 달라졌다는 말이 자주 들린다"고 전했다.

한편, 남 지사와 같은 날 탈당한 김세연 의원은 이미 한국당에 복당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지속적으로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에 대해 긍적적인 의사를 밝히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